이대호, 14년 연속 100안타 '역대 4번째'…추신수도 3경기 연속 홈런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경기에서 3회초 무사 주자 1루 상황 롯데 이대호가 안타를 치고 있다. 2022.7.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6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경기에서 3회초 무사 주자 1루 상황 롯데 이대호가 안타를 치고 있다. 2022.7.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이대호(40·롯데 자이언츠)가 친구 추신수(40·SSG 랜더스)가 보는 앞에서 KBO리그 역대 4번째 14시즌 연속 100안타를 달성했다.

이대호는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와 방문 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회초 두 번째 타석 때 안타를 때려 14시즌 연속 100안타의 대기록을 완성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시즌 99안타를 기록 중이던 이대호는 1회초 첫 타석에서 SSG 선발 투수 노경은의 포크볼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3회초 무사 1루에서 노경은의 슬라이더를 공략, 중전 안타를 쳤고 2004년부터 14시즌 연속 100안타(2012~2016년 해외 진출)를 완성했다.

이대호의 14시즌 연속 100안타 기록은 양준혁(1993~2008년), 박한이(2001~2016년·이상 16시즌 연속), 이승엽(1995~2017년·15시즌 연속·2004~2011년 해외진출 제외)에 이어 4번째다.

롯데는 이후 한동희의 안타와 정훈의 중견수 희생플라이가 이어지며 득점, 3-0으로 달아났다.

6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경기에서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SSG 추신수가 솔로홈런을 친 뒤 홈으로 향하며 전형도 코치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7.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6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경기에서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SSG 추신수가 솔로홈런을 친 뒤 홈으로 향하며 전형도 코치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7.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추신수도 곧바로 홈런으로 응수, 3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렸다.

SSG 1번 지명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3회말 두 번째 타석 때 홈런을 쏘아 올렸다.

팀이 0-3으로 뒤진 3회말 2사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선 추신수는 1볼 1스트라이크에서 롯데 선발 투수 이인복의 포크볼을 때려 중월 홈런을 날렸다.

이로써 추신수는 3일 문학 KIA 타이거즈전에서 쐐기 투런포, 5일 롯데전에서 끝내기 솔로포를 터뜨린 데 이어 3경기 연속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가 KBO리그 진출 후 3경기 연속 홈런을 때린 것은 2021년 7월2일부터 5일까지 롯데와 문학 3연전 이후 366일 만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