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측 "학폭 2차 제보, 전혀 사실 아냐…강경 법적 절차" [공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남주혁/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남주혁/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남주혁 측이 추가로 제기된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대해서도 재차 부인하며 강경 대응 입장을 냈다.

남주혁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6일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익명의 2차 제보 내용과 관련해 당사는 배우는 물론 다른 여러 채널을 통해 다각도로 사실 여부를 확인했고, 2차 제보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오늘 메신저(카카오톡) 단체방에 있었던 대화 내용과 관련한 기사는 당시 사건의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니라 앞뒤 정황에 대한 아무런 설명 없이 일부 단편적인 장면만을 발췌한 것"이라며 "배우가 제보자에게 사과를 하려는 시도를 했다는 제보자의 말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메신저 단체방에서 있었던 일은 사실관계가 대단히 복잡하고 등장인물들의 매우 사적인 영역의 문제다, 기사에서도 언급된 것처럼 이미 당시 학교에서 사과로 마무리된 사건이기도 하다"라며 "따라서 현 단계에서 언론의 지면을 빌려 일일이 전말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부분 역시 조만간 법적 대응 과정에서 분명하게 사실관계가 확인될 것"이라며 "덧붙여 당사에 사실 확인을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채 일방적인 보도를 한 해당 매체에게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소속사 측은 "간곡히 부탁드린다, 지금까지 익명에 숨은 제보자의 주장은 면밀한 팩트 확인도 되지 않은 채 그에 관한 분명한 증거나 정황들도 없는 상태임에도 그대로 언론에 노출되어 마치 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에 반해 소속사와 배우는 아무리 그러한 사실이 없었다고 밝혀도 이미 악의적인 내용의 제보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보도된 이후라 그러한 사실의 부존재와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란 매우 어려울 수밖에 없다, 나중에 형사절차에서 결백이 밝혀진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작금의 현실은 되돌릴 수 없는 것으로서 배우 본인에게 그 자체로 너무나 큰 고통임은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는 이러한 이유에서 배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는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에 대해서도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해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주장, 루머를 확산하는 유튜버 등 매체에 대해서도 당사는 강경하고도 단호하게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주혁의 학폭 의혹은 지난달 20일 처음 제기됐다. 한 매체가 익명의 제보자 A씨의 주장을 토대로 남주혁이 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까지 6년간 학폭을 가했다는 내용을 보도했으나, 소속사 측은 당일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는 입장을 냈다.

또 소속사 측은 지난달 24일 "남주혁은 금일 허위 기사를 작성한 모 매체 기자와 해당 매체의 대표이사 및 허위 제보를 한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28일 한 매체는 남주혁과 함께 수일고등학교를 다녔다는 B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씨는 고등학교 시절 남주혁으로부터 집단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B씨는 남주혁이 폭력과 폭언, 빵셔틀 등을 일삼았으며, 자신의 스마트폰을 빼앗아 데이터를 사용하거나 유료 게임 등을 결제했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B씨는 앞서 친구 A씨가 학폭 의혹을 제기하자 남주혁 측에서 A씨를 고소했다는 소식도 접했으나 "친구가 고소를 당하는 것을 보고 나서게 됐다"며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활동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를 볼 때마다 너무나 괴롭다"는 심경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6일 한 매체는 제보자 C씨의 주장을 인용해 남주혁을 비롯한 12명이 있는 '단체 대화방'이 존재했으며 해당 단체 대화방에서 C씨를 향해 성희롱, 외모비하 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남주혁이 주도한 단체 대화방은 아니며, 남주혁은 C씨를 향한 험담을 거들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8.36하락 15.1615:23 08/17
  • 코스닥 : 828.14하락 6.615:23 08/17
  • 원달러 : 1310.20상승 2.115:23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5:23 08/17
  • 금 : 1789.70하락 8.415:23 08/17
  • [머니S포토] 가처분 심문 출석 이준석 "당내 민주주의 훼손"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가처분 심문 출석 이준석 "당내 민주주의 훼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