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심야할증제…업주 "최저임금 9620원이지만 실제 1만3천원, 노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서울시내 한 편의점에서 시민들이 삼각김밥과 샌드위치 등을 고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News1 이동해 기자
6일 서울시내 한 편의점에서 시민들이 삼각김밥과 샌드위치 등을 고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오전 1시부터 6시까지 물품 요금을 3~5%가량 높여서 받겠다는 '심야 할증 요금제' 도입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편의점은 시민들이 즐겨찾는 곳이기에 그렇게 될 경우 물가인상으로 가뜩이나 어려운 가계에 더욱 큰 부담이 될 것이 분명하다.

점주들은 이는 생존을 위한 최후의 몸부림으로 가맹본사와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 주지 않는다면 이렇게 나올 수 밖에 없다고 했다. 매출은 줄고 인건비는 늘어나는 상황에서 달리 택할 수단이 없다는 것이다.

계상혁 전국편의점가맹점 협회장은 6일 오후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서 심야할증제를 꺼낸 이유에 대해 "이는 저희에게 배수진이다"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굉장히 힘든 것을 정부나 본사가 대책을 마련해주지 않는다면 생존권을 위해 이걸 주장하겠다는 취지다"고 설명했다.

계 회장은 2023년 최저임금이 '시급 9620원'으로 올해보다 500원 인상된 것과 관련해 "9620원에 주휴수당을 1만1544원을 줘야 되고, 4대 보험을 더하면 1만2500원, 퇴직금을 합치면 거의 시급 1만3000원을 알바에게 지급해야 된다"며 "9620원이라면 부담이 없을 수 있지만 거기에 숨겨진 29%(주휴수당, 4대포함 포함시 시급 1만2500원 가량) 플러스가 있다. 굉장히 큰 금액이다"고 30% 가까이 오르는 인건비를 감당할 수 없다고 했다.

편의점 점주들의 현 상황에 대해 계 회장은 "저는 장사가 잘되는 편의점 가게를 코로나전에 20년 동안 하면서 자식 3명을 다 대학 보냈다"며 "그런데 코로나가 터지고 나서 매출이 정확히 반토막이 나 매달 500, 600, 700씩 적자가 나더라"고 했다.

이어 "그 생활을 3년 했고 코로나 끝났는데 아직 옛날 코로나 이전 매출로 돌아오지 않고 있다. 지금이 최 성수기인데 (지금 매출은) 그 당시의 70%, 75% 정도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 회장은 상황이 이런데도 "내년에는 더 큰 (인건비) 부담을 지운다고 하고 전기료도 인상된다고 한다"며 이는 "월급 받는 분들이 '내년에 연봉이 500만원 삭감된다', '후년에는 1000만원 삭감될 것이다', '그 후년에는 더 삭감된다'는 예고를 받은 것과 같다"고 항변했다.

진행자가 "이러면 어려운 서민, 시민, 소비자가 더 힘들지 않겠는가"라고 묻자 계 회장은 "저희도 욕을 먹으면서 하고 싶지 않다. 오죽하면 저렇게 할까라고 바라봐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계 회장은 "편의점 본사가 야간할증 하지 마라, 할증비용 우리가 대줄게, 인건비 지원해줄게라면 굳이 할 필요가 없다"며 "저희는 편의점 본사와 정부가 응답하라고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며 가맹점주 생존을 위한 대책마련을 정부와 편의점 본사에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