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싱가포르 총리 만나…"北미사일 도발에 단호히 대응"(종합)

"아세안 핵심국 싱가포르와 긴밀한 협력 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과 리 센 룽 싱가포르 총리.(외교부 제공)© 뉴스1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과 리 센 룽 싱가포르 총리.(외교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과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가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지속되는 엄중한 상황에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6일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박 장관은 이날 리 총리를 만나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양국 간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박 장관은 또 이날 리 총리를 예방한 자리에서 "한국 정부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중심인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적극 협력해 나가고자 한다"며 "아세안의 핵심 국가인 싱가포르와 규범에 기반을 둔 질서 형성 등을 위해 긴밀한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는 박 장관 취임 후 처음 방문한 아세안 국가다.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과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부 장관.(외교부 제공)© 뉴스1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과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부 장관.(외교부 제공)© 뉴스1

이외에도 리 총리와 박 장관은 작년 2월 쿠데타로 군부가 국정을 장악한 미얀마 상황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고 "상황 해결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박 장관은 이어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장관과의 회담 및 만찬에선 우리 기업들의 현지 인프라 건설 참여에 대한 관심, 간김용(?金勇) 통상산업장관 면담에선 양국 간 디지털 분야 협력을 각각 당부했다.

이런 가운데 박 장관은 이날 오전엔 싱가포르 리콴유(李光耀) 공공정책대학원 주최 '대한민국의 한반도 및 역내 평화·안보 기여 방안' 간담회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 정부의 인도·태평양 전략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의 협력이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현재 인도·태평양 지역에 다대한 도전과 기회가 공존하는 가운데 한국 정부는 '글로벌 중추 국가' 구상 아래 인·태 지역의 자유·평화·번영의 증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현재 우리 정부는 독자적인 인·태 전략을 마련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