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승부조작 참여한 전직 축구선수 영구제명 '무효'…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직폭력배가 연루된 '승부조작' 의혹에 관여돼 영구제명된 전직 축구선수들의 징계가 무효라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조직폭력배가 연루된 '승부조작' 의혹에 관여돼 영구제명된 전직 축구선수들의 징계가 무효라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2부(부장판사 정현석)는 A씨 등 전직 프로 축구선수 3명이 대한축구협회를 상대로 낸 제명처분 무효확인 소송에서 지난달 24일 원고 승소 판결했다.

A씨 등은 축구선수 선배나 조직폭력배 등으로부터 승부조작 대가로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011년 8월 A씨 등 40여명이 승부조작에 관여했다며 K-리그 선수자격을 영구박탈했다.

프로축구연맹의 통지를 받은 대한축구협회는 징계위원회를 거쳐 A씨 등 47명을 영구제명하고 지도자·선수·심판 등 협회가 관할하는 모든 직무를 담당하지 못하도록 결정했다. 이어 A씨 등 3명은 축구선수로서 부정한 청탁을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후 소극적인 경기를 통해 부정한 행위를 하고 속임수로 경기의 공정성을 해쳤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에서 A씨 등은 소극적 경기를 통한 부정행위와 속임수를 통한 공정성 훼손 혐의는 각각 공소기각과 무죄가 선고돼 금품수수 혐의만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후 항소심을 거쳐 판결이 확정됐다.

판결 후 프로축구연맹은 승부조작은 무죄가 선고된 것을 감안해 A씨 등의 징계를 자격정지 2년으로 감경해야 한다고 요청했지만 대한축구협회는 불승인하고 추후 협의하기로 결론 내렸다. 이에 A씨 등은 ▲징계 절차 하자 ▲징계사유 부존재 ▲징계양정 과다 등을 이유로 징계가 무효라고 주장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한축구협회는 프로축구연맹의 징계를 승인한 것에 불과하다고 맞섰다.

1심 법원은 대한축구협회가 프로축구연맹의 결정을 단순 승인한 것을 넘어서 징계한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징계과정에 절차상 하자가 있다고 보고 무효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상벌규정에서 정한 징계절차를 거치지 않고 A씨 등에게 소명기회를 전혀 부여하지 않는 등 중대한 절차상 하자가 있어 무효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시했다.

대한축구협회의 상벌규정은 징계혐의자에게 징계위 개최 3일 전까지 출석통지서를 전달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징계혐의자가 직접 출석하거나 진술서 등을 통해 의혹을 해명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그러나 대한축구협회는 A씨 등에게 해명할 기회를 제공하지 않았고 징계처분도 프로축구연맹이 당사자에게 통지하라고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재심청구 기회나 이의신청 기회도 충분히 보장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징계위에 출석해 소명했다면 징계 수위가 달라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했다.

징계에 절차상 하자가 있다고 인정했기 때문에 징계사유 부존재 징계양정 과다 등 주장은 별도로 심리하지 않았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89.70하락 8.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