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이란산 석유·화학제품 판매 연루된 개인·단체 제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재무부는 6일(현지시각) 성명을 내고 이란에 석유·석유화학제품에 제재를 부과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이란 국기(왼쪽)와 미국 성조기 사이에 있는 주유건 일러스트레이션 /사진=로이터
미 재무부가 이란산 석유와 석유화학 제품 판매·선적에 연루된 개인 혹은 유령기업들에 제재를 가했다.

AP통신은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각)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란에서 중국을 비롯한 동아시아로 수억달러 상당의 제품을 수출한 기업들을 제재를 가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취해진 조치는 지난주 카타르 도하에서 미국과 이란이 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핵합의) 복원을 위해 대화를 나누던 상황에서 나왔다.

브라이언 넬슨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차관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은 이란과 JCPOA 상호 복귀를 위한 합의 달성에 전념하고 있지만 이란산 석유·석유화학 제품 판매 제재 이행을 위해 모든 권한을 사용할 것"이라고 했다. 제재 대상은 주로 걸프만 지역을 무대로 활동하는 유령회사와 이를 내세워 거래한 회사 등이다.

이란 소재 석유화학 제품 수출 기업 JPC의 경우 제품 수십만 톤을 중국 등 동아시아에 수출하도록 도운 혐의를 받았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소재 에드가상업솔루션스FZE의 경우 제재 대상인 이란 회사로부터 수억 달러에 달하는 석유화학제품을 구매해 중국으로 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를 대리한 홍콩 소재 러스트로산업도 제재됐다.

이날 미 국무부도 "이란·베트남·싱가폴·홍콩·UAE 소재 5개 법인과 15명의 인물에 제재를 부과했다"고 발표했다. 역시 이란산 석유 제품 판매와 선적에 관여한 혐의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별도로 이날 트위터에 "우리는 이란 석유·석유화학제품을 생산·운송하는 유령회사와 개인들에 제재를 부과했다"며 "JCPOA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이란의 제품 수출을 겨냥해 제재 권한을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