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총리, 사퇴종용 장관 해임…"英 내각 줄사퇴 위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6일(현지시각)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마이클 고브 주택부 장관을 해임했다. 사진은 존슨 총리. /사진=로이터
'파티게이트' 이후 사퇴 압박을 받아온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마이클 고브 영국 주택부 장관을 해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방송매체 BBC는 "존슨 총리는 이날 고브 장관을 해임했다"며 "고브 장관은 존슨 총리에게 사퇴를 종용한 바 있다"고 전했다. 존슨 총리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된 고브 장관이 해임되며 내각 장관들의 연쇄 이탈이 발생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실제로 영국 보건부 장관과 재무부 장관이 전날 잇따라 사임하자 영국 현지에서는 '내각에 균열이 생겼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이날 "존슨 총리의 내각에서 핵심 인사로 분류된 사지드 자비드 보건부 장관과 리시 수낙 재무부 장관은 전격 사임했다"며 "존슨 총리 내각에 균열이 생겼다"고 평가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최측인 인사로 분류된 마이클 고브 주택부 장관이 지난 6일(현지시각) 해고됐다. 사진은 이날 해임된 고브 장관. /사진=로이터
하지만 존슨 총리는 사임 압박에도 '사퇴는 없다'는 뜻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이날도 하원에 출석해 "사퇴는 없다"며 "국가가 직면한 중요한 문제(해결)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억제를 위해 사적 모임이 제한된 지난 2020년 11월 총리실에서 파티를 열어 줄곧 사임 요구에 시달렸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6일 집권 보수당 하원의원 신임투표 결과 찬성 211표와 반대 148표로 신임을 받았다. 하지만 텔레그래프는 당시 투표 결과에 대해 "존슨 총리의 사임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여전히 크다"며 "존슨 총리에 대한 신임 투표는 보수당을 분열시킨 '공허한 승리'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