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모빌리티 2대 주주로 물러설까… 10%대 지분 매각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가 카카오모빌리티 2대 주주 TPG컨소시엄이 MBK파트너스에 지분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10%대 지분을 동반 매도해 2대 주주가 되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카카오가 모빌리티 매각설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당초 알려진 바와 같이 상당한 물량의 지분 매각이 아닌 일부만을 넘기고 2대 주주로 물러설 계획으로 보인다.

배재현 카카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지난 6일 사내 공지를 통해 "카카오가 모빌리티 지분을 상당부분 매각하는 구조는 검토조차 해본 적 없는 루머"라며 "검토하는 부분은 10%대 매각을 통한 카카오의 2대주주로의 step down(지분변경) 구조"라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 지분은 지난 연말 기준 ▲카카오 57.6% ▲TPG 29% ▲칼라일 그룹 6.2% ▲LG 2.5% 등이다. 최대 주주 카카오가 10%대의 지분을 국내 대표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에 매각하고, MBK파트너스는 2대 주주 'TPG 컨소시엄' 지분을 사들여 최대 주주로 올라서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이를 통해 카카오는 2대 주주로 내려가는 셈이다.

카카오는 자사가 최대주주에서 내려와야 카카오모빌리티 기존 사업확장이 가능하다고 판단한다. 규제에 막혀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가 운영하는 카카오택시는 '콜 몰아주기'와 알고리즘 변경 의혹으로 공정거래위원회 제재에 직면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대기업 집단 카카오에서 떨어져 나온다면 유연한 사업 운용이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이 힘을 받고 있다.

배 CIO는 "카카오는 모빌리티 서비스의 수익화와 사업영역 확장, 나아가 기업공개(IPO)에 대한 사회의 우려를 경청하게 된다"며 "이런 연유들로 2대 주주로 한발 물러서 카카오모빌리티의 독립을 응원하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라는 울타리를 넘어서 더 큰 혁신과 성장을 지속할 수 있는 구조를 고민해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방침에 내부 반발은 거셀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주인이 사실상 MBK파트너스로 바뀌는 일에 대한 반감이다. 카카오 노조인 '크루유니언'은 카카오 경영진과의 면담 결과를 공개하며 전 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모빌리티 매각 반대 서명운동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일부 지분 매각안이 확정된 건 아니라는 입장이다. 배 CIO는 "모빌리티 크루들의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반영해 진행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23:59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23:59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23:59 09/30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23:59 09/30
  • 금 : 1702.00상승 3023:59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