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분기 역대 두번째 매출… 악재 속 반도체 선방(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2분기 역대 분기 사상 두번째 매출을 달성했다. / 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인플레이션과 수요 위축 등 대내외 악재 속에서도 역대 두번째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14조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11.38% 증가한 것이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0.94% 증가한 77조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실적은 시장의 전망치를 소폭 하회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 컨센서스(증권서 평균 전망치)는 매출 77조2218억원, 영업이익 14조6954억원이었다.

매출의 경우 지난해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세 분기 연속으로 신기록을 경신했지만 2분기에는 77조원으로 다소 꺾였다. 다만 역대 분기사상 두번째 매출에 해당하며 2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기록이다.

물가상승과 고금리 여파로 인해 스마트폰과 가전 등 세트부문 판매가 예년에 비해 부진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의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6100만대 수준으로 1분기의 7300만대보다 1000만대 이상 줄어든 것으로 추산된다. TV 출하량 역시 전 분기보다 28% 가량 감소한 900만대로 관측된다.

세트 부문은 부진했지만 반도체 사업이 호조를 보이며 전체 실적은 선방한 것으로 평가된다. 2분기 D램·낸드플래시 가격의 낙폭이 예상보다 작었기 때문.

반면 출하량은 늘면서 반도체 사업이 삼성전자 전체 영업이익의 약 70%를 거둘 것으로 추정된다. 증권가에서 예상하는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은 10조원 안팎이다.

이번 실적에는 환율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부문은 달러로, 스마트폰·TV·가전 등 세트 부문은 현지화로 결제하는데 달러 강세가 실적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2분기 환율 영향으로 8000억원가량의 영업이익 증가 효과를 봤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공개한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2분기 실적은 이달 말 발표될 예정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