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공약' 광주 복합쇼핑몰, 1호 타이틀 누가 가져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백화점그룹이 광주광역시에 대규모 문화복합몰 ‘더현대 광주’(가칭) 출점을 추진하면서 신세계와 롯데도 투자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의 더현대 서울./사진제공=현대백화점그룹
광주 최초의 대형 복합쇼핑몰 개장을 위한 경쟁의 막이 올랐다. 업계에선 현대백화점그룹이 가장 먼저 치고 나가는 분위기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6일 광주광역시에 대규모 문화복합몰 '더현대 광주'(가칭) 출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동산 개발 기업인 휴먼스홀딩스제1차PFV와 광주광역시 북구 일대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부지 약 31만㎡(약 9만평) 내에 미래지향적 도심형 문화복합몰 '더현대 광주' 출점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에 이어 신세계그룹도 가세했다. 신세계그룹도 지난 6일 "그룹의 역량을 집중해 광주에 복합쇼핑몰 건립을 추진할 것"이라며 "쇼핑시설, 호텔 등을 갖춘 최고의 복합쇼핑몰로 개발하는 방안을 수립 중"이라는 입장을 냈다.

현재 신세계는 광주에서 광주신세계백화점을 운영 중이다. 광주신세계백화점은 광주 지역 매출 1위 백화점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롯데도 복합쇼핑몰 사업 참여 의지를 보이고 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광주의 복합쇼핑몰 설립과 관련해 여러 부지를 검토 중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광주는 150만명에 이르는 인구에 비해 유통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평가가 있어 유통업계에서 눈독 들이는 도시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공약으로 광주 복합쇼핑몰 유치를 지역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오프라인 출점이 어려운 상황에서 광주는 기회의 땅"이라며 "세 유통 공룡이 투자 의지를 보이면서 지역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