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5% 인상, 편의점 새벽 물건값도 5% 올려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의점 점주들이 심야할증제를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시내 위치한 편의점. /사진=뉴시스
편의점 점주들이 최저임금 인상(5%)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호소하며 심야에 물건값을 올려받는 '심야할증제' 도입을 요구했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GS25·CU·세븐일레븐·이마트24 등 4대 편의점 가맹점주 협의회들의 모임인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전편협)는 편의점 본사에 심야할증제 도입을 요구했다.

심야할증제는 오전 1~6시 사이에 편의점 물건 가격의 5% 정도를 올려 팔겠다는 게 골자다.

전편협은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5% 오른 시간당 9620원으로 결정되면서 높아진 인건비를 물건값에 반영한다는 입장이다. 전편협은 지난 6일 입장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소상공인에게 손실보상금까지 지급하는 상황에 최저임금 5% 인상은 모두에게 치명타가 될 것"이라며 "최저임금의 고통은 언제나 점주들의 몫이었고 가맹본사는 야간무인화를 자율적으로 전점 확대 실행해야 하며 현실에 맞는 상생 대책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야할증제도에 대해 편의점 업계의 입장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심야할증제 자체가 개별 점포의 매출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지 따져봐야 한다"며 "가격이 오르게 되면 소비자들에게 부담이 되고 가격 인상으로 손님이 안오게 되면 오히려 매출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아 역효과가 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또 다른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최저임금에 대한 인상을 소비자부담으로 전가시키는 건 옳지 않은 것 같다"며 "점주들의 어려운 경영 상황은 충분히 공감하지만 방법론에 있어서는 적절치 않고 현실적으론 불가능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편의점주협의회는 최저임금 인상에는 아쉬움을 표했지만 심야할증제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 모습이다. 홍성국 한국편의점주협의회 정책국장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편의점주들이 적자를 낼 가능성이 높다는 건 공감한다"며 "하지만 매번 할증을 할 수는 없다고 판단되며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는 게 더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