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창고 등 비주거시설 "얼마면 살 수 있니"… 실거래가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가 공장, 창고 등 비주거시설 6종의 실거래가를 공개하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국토교통부가 2006년 부동산 거래신고 제도 도입 이후 신고된 공장, 창고 등 비주거시설 6종의 실거래가 17만8000만건을 공개한다.

국토부는 오는 8일부터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과 앱, 공공데이터 포털을 통해 공개한다고 7일 밝혔다. 국토부는 부동산 거래의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2006년 아파트 실거래를 시작으로 실거래가 공개 분야를 지속적으로 확대했다. 이번에 공장, 창고 등 6개 시설을 공개함으로써 거래신고된 모든 시설의 실거래가를 공개하게 된다.

공장·창고 등 6개 시설은 전체 건축물 거래의 0.5% 수준으로 거래비중이 낮지만 실거래가를 공개할만큼 지속적으로 충분히 데이터가 축적돼 왔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특히 최근 프롭테크(기술 결합 부동산 산업·property+technology) 업계 등의 비주거시설에 대한 높아진 관심과 실거래가 추가공개에 대한 요구 등에 맞춰 시스템 개편, 데이터 검증 등 공개를 위한 준비를 진행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실거래가 공개를 통해 기업활동에 필요한 공장, 창고 등의 시장 가격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돼 투자를 확대하려는 기업들의 의사 결정이 촉진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상세 지번정보를 제외한 공개 대상 부동산의 소재지, 면적, 계약일 등이 실거래가와 함께 공개된다. 다만 공장, 창고 등 거래 특성상 실거래가에 건축물과 토지 외에도 내·외부에 설치된 설비, 공작물 가액이 포함되는 경우가 있을 수 있어 실거래가 분석 시 주의가 필요하다.

국토부가 공개한 사례를 예로 들면 경기 안산시 단원구 소재 A공장(계약일 2020년 3월)은 별도 설비·공작물이 없어 49억에 매매된 반면 같은 지역의 B공장(계약일 2021년 9월)은 고가 설비·공작물이 포함돼 80억원에 매매거래됐다.

진현환 국토부 토지정책관은 "이번 실거래가 추가 공개는 국민들께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부동산 시장가격 정보를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로 프롭테크 분야 기업과 청년 예비창업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