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주의' 선언했던 영탁… 이상형은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영탁이 이상형을 밝혔다. /사진=영탁 인스타그램
가수 영탁이 비혼주의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영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영탁이 과거 한 라디오에서 비혼 선언을 했던 것을 언급했다. 이에 영탁은 "결혼해야 한다. 집에 아들이 저 하나"라고 답했다.

이어 "당시 팬 분들이 '음악하고 결혼했으니까 결혼하지 말아요'라고 해서 '알았어요. 결혼 안 할게요'라고 얘기한 것"이라며 "그걸로 비혼증을 만들어주시고 비혼 선언일까지 (지정)해주시니 '내가 조금 경솔했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영탁은 자신의 이상형을 고백했다. 영탁은 "웃는 게 시원한 여자가 좋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김숙은 갑자기 입을 활짝 벌리고 호탕하게 웃어 웃음을 자아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5:30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5:30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5:30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5:30 10/04
  • 금 : 1702.00상승 3015:30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