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박지원·서훈 고발 주시…중대한 국가범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실이 검찰에 고발된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과 관련해 수사를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대통령실이 검찰에 고발된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과 관련해 수사를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입장이 따로 있지는 않다"면서도 "검찰 수사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어쨌든 두 사건을 윤석열 정부가 굉장히 주목하는 이유는 반인권적·반인륜적인 국가의 문제가 있었다면, 다시 얘기해서 공무원 피격사건을 두고 자진 월북이란 프레임을 국가가 씌우려 했다면 또 귀순하면 헌법이 규정하는 대한민국 국민임에도 북한의 입장을 먼저 고려해서 그분의 인권을 침해했다면 굉장히 중대한 국가범죄다"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국정원의 진상조사 과정에서 결과가 대통령실에 보고됐나'란 질문에 "정보기관이 대통령에게 언제 어떤 방식으로 어떤 보고를 드렸다는 건 공개하기 어렵다"며 "대통령실은 국정원에서 자료낸 것을 보고 고발 내용을 인지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지난 6일 "자체 조사 결과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첩보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 등으로 박 전 원장 등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서 전 원장에 대해서는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 당시 합동조사를 강제 조기 종료시킨 혐의 등으로 서 전 원장 등을 고발했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7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국정원이 제기한 혐의에 대해 "그러한 문건을 본 적도 없고 또 봤다고 하더라도 (삭제를) 지시할 바보 국정원장 박지원도 아니다"라며 "모든 보고서가 메인 서버에 들어가고 내가 (삭제를) 지시했다 하면 지시한 날도 (서버에) 들어가고 삭제된 것도 남는다"고 반박했다.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서 전 원장은 국정원의 이번 고발 건과 관련해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