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림항서 어선 3척 화재…3명 부상·2명 실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제주서부소방서와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제주 한림항에 정박해 있던 어선 3척에서 불이 나 3명이 크게 다치고 2명이 실종 상태다. 사진은 이날 제주 한림읍 한림항에 정박 중이던 어선 3척에서 불이나 거대한 화염이 솟구치는 모습. /사진=뉴스1
제주 한림항에 정박해 있던 어선 3척에서 불이 나 3명이 크게 다치고 2명이 실종 상태다.

제주서부소방서는 7일 오전 10시17분쯤 제주 한림읍 한림항 안에 정박 중이던 어선 A호(29톤·근해채낚기·한림선적)에 불이 났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당시 A호는 출항 준비 중이었다.

이날 뉴스1에 따르면 승선원은 총 8명(한국인 4명·인도네시아인 4명)으로 3명은 어선 밖에 서 있었고 기관사 1명과 선원 4명 등 나머지 5명은 어선 안에서 출항 준비작업을 하고 있었다.

순간적으로 불이 나자 선원 3명(한국인 2명·인도네시아인 1명)은 바로 바다로 뛰어 들어 얼마 지나지 않아 해경 연안구조정에 구조됐다. 그러나 이들은 화상, 골절상 등의 부상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다.

안타깝게도 이 3명과 함께 어선 안에 있었던 한국인 기관사 1명과 인도네시아인 선원 1명의 행방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현재 불은 화재가 발생한 A호 양 옆에 있던 B호(49톤·근해자망·한림선적)와 어선 C호(39톤·근해자망·한림선적)로 번지며 피해 어선은 모두 3척으로 늘었다. 다행히 B호와 C호에는 승선원이 없었다.

소방은 관할 소방서의 소방력을 총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며 화재 현장에 소방헬기인 한라매를 투입하는 등 진화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만 완진까지 상당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피해 어선 3척 모두 화재에 취약한 FRP(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 소재로 만들어진 데다 피해 어선 3척에 적재돼 있는 유류에 불이 옮겨 붙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이날 오후 1시 기준 진화작업이 마무리되고 있는 상황에서 재발화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조사 결과 A호와 B호, C호에는 각각 1만2000리터, 5000리터, 4400리터 등 경유 총 2만1400리터가 실려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김영호 제주서부소방서장은 현장 브리핑에서 "우선 연소가 확대되지 않도록 화재 진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화재 진압 후 제대로 수색을 벌여 실종자 2명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4.89상승 1.1111:50 08/12
  • 코스닥 : 830.93하락 1.2211:50 08/12
  • 원달러 : 1303.90상승 0.911:50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1:50 08/12
  • 금 : 1807.20하락 6.511:50 08/12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해군의 역할과 발전방안 세미나 개최
  • [머니S포토] 우상호 "한동훈, 너무 설친다는 여론 많아…尹 지지율 하락 주원인"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 운명의날, 삼성전자 '이재용'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