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불법체포?…음주측정 거부 30대 '무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음주 측정을 거부한 30대 남성이 위법하게 체포됐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 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시스
음주 측정을 거부한 30대 남성이 위법하게 체포됐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 받았다.

7일 뉴시스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8단독(재판장 차주희)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측정거부) 혐의로 기소된 A씨(38)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4월17일 충남 계룡시 한 도로에서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한 혐의로 기소됐다.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경적을 울리며 A씨에게 접근했다. A씨가 급히 우회전한 뒤 차량에서 내리자 경찰은 곧장 A씨의 옷 또는 팔을 잡고 음주 감지기를 갖다 대며 불라고 요구했다.

A씨는 차량에서 내릴 때 통화를 하고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A씨는 경찰의 요구를 거부하며 도주하려다가 넘어졌다. A씨 측은 재판 과정에서 경찰이 불법 체포 상태에서 음주 측정 요구를 해 음주측정거부죄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재판부는 A씨 측의 근거를 받아들였다. 법원은 남성이 차량에서 내릴 때부터 경찰에게 팔을 붙잡혔다는 점에서 위법하게 체포됐다고 봤다.

재판부는 "운전자가 주취 운전을 했다고 인정할 만한 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하더라도 위법한 음주 측정 요구까지 강제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위법한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했다고 도로교통법 위반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례를 따랐다"고 밝혔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