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주 92시간 노동? 尹 서민 포기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탄희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용인시정)이 7일 윤석열 정부의 서민 정책을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 3월 이 의원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다원주의 체제로의 정치교체, 더 늦출 수 없습니다'라는 내용의 공동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IMF 외환위기만큼 경제가 어려워질 것이란 전망이 있지만 윤석열 정부는 서민만 희생하라고 종용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 의원은 7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정부는 주 92시간 노동, 임금 인상 자제, 중대재해처벌법 완화까지 서민을 포기한 것 같은 대안들만 늘어놨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임기 초에 닥친 국가적 경제 위기인만큼 이를 타개할 여야 간의 거대 정책 공방으로 뉴스가 채워져야 하는데 완전히 실종됐다"며 "비하인드컷, 윤 대통령 내외 행보, 전 정권 타령 등 사사로운 논란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급기야 비선 측근 해외 순방, 대통령실 친인척 채용 논란까지 일었다"며 "주변 지인과 친인척들은 그렇게 알뜰살뜰 챙기면서 국민께 임금 올리지 말라고 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이것이 윤석열 표 공정과 상식이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이 서민을 포기하는 대통령이 되지 않길 바란다. 지금이라도 당장 서민 보호 대책으로 여야가 붙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