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기재단, 극희귀질환 연구지원 사업 공모 접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성기재단이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사업 지원사업을 시작한다./사진=임성기재단
한미약품그룹 임성기재단이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사업 지원에 나선다.

임성기재단은 2022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지원 사업에 대한 공모를 이달말까지 접수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의 연구 분야는 소아염색체 이상에 따른 극희귀질환의 기초 및 임상연구로 공모 접수 마감은 오는 31일이다.

재단은 공모 첫 해 약 4억원 규모로 지원이 이뤄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희귀질환 병리 기전 규명에서부터 치료제 임상 단계까지 전 주기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임성기재단 측은 "이번 연구 공모 분야인 극희귀질환은 국내 환자 수가 연간 200명 이하로 유병률이 매우 낮은 데다 별도의 질병 분류 코드도 존재하지 않는 질환도 있어 환자나 가족들이 매우 큰 고통에 빠져 있다"며 "극희귀질환에 대한 연구 지원은 생전 임성기 회장이 평생의 소망으로 품었던 인간존중 기반의 신약개발 철학과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지원사업"이라고 사업 배경을 설명했다.

공모 자격은 국내에 있는 한국 국적의 ▲의학·약학·생명과학 분야 기초 및 임상연구 수행 연구책임자(PI) ▲국내 대학 전임교원 ▲대학 부설연구소 및 국립·공립·정부출연 연구기관 연구원 ▲대학부속병원 및 상급종합병원의 임상 교수 등이다.

공모 희망자는 임성기재단 홈페이지에 업로드 된 양식을 토대로 신청서 1부와 15페이지 이내로 작성한 연구계획서 1부를 임성기재단 사무국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재단 심사위원회는 이를 토대로 올해 10월까지 심사를 통해 지원 대상을 선정한 뒤 재단 이사회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한다. 지원 규모는 1개 과제당 연 2억원 이내이며 3~5년의 연구기간 동안 계속 지원된다.

임성기재단 관계자는 "이번 연구지원 사업이 극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와 가족들에게 삶의 희망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재단은 향후 치료제 개발을 위한 기초효능 연구활동, 임상시험, 공동연구, 사업화 연계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적극적으로 운영하는 등 연구 활동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3.27상승 32.3913:57 08/11
  • 코스닥 : 829.74상승 9.4713:57 08/11
  • 원달러 : 1303.70하락 6.713:57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3:57 08/11
  • 금 : 1813.70상승 1.413:57 08/11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