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첫 확진 후 거짓말…목사 아내 집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진 후 방역당국에 거짓말 한 인천 모 교회 목사의 아내가 징역형 집행유예를 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진 후 방역당국에 거짓말 한 인천 모 교회 목사의 아내가 징역형 집행유예를 받았다.

7일 뉴스1에 따르면 형사7단독 이해빈 판사는 이날 오후 열린 선고공판에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인천 모 교회 소속 목사의 아내 A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코로나19 확진자임에도 역학조사에서 거짓 진술하거나 고의적으로 은폐해 죄책이 무겁다"며 "역학조사 과정에서 밀접접촉자 파악이 되지 못해 선제적 방역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초범이고 피고인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앞선 공판에서 검찰은 A씨에게 징역 8개월을 구형했다. 당시 검찰은 "초범이고 범행을 자백하고 있으나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 사례로 방역 절차를 무력화시키고 국내 확산까지 야기해 결과가 중한 점, 검역 과정에서도 증상이 없다고 진술해 우발적 범행으로 보이지 않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A씨는 최후 진술에서 "당일 너무 피곤했고 정신도 없어서 잘못 진술한 것은 맞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고 앞으로는 절대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공소사실을 인정하냐는 질문'에 "인정한다"면서도 "방역차 개념을 몰랐던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14일 나이지리아에서 열린 기독교 관련 학술세미나에 남편과 함께 참석했다 귀국 다음날인 같은해 11월 25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방역당국에 지인과의 접촉 사실을 숨겼다. 이 목사 부부는 당초 방역당국에 "방역차를 탔다"고 거짓 진술했다. 이로 인해 귀국 당일 차량이동을 도운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지인 30대 남성 B씨는 뒤늦게 지난해 11월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가족과 교인 등이 연이어 확진되며 지역감염으로 확산됐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