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외교수장, G20외교장관회의 앞두고 회담…"서방 제재 용납 못해"

양측 회담서 우크라 관련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가 개최되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 부장과 회담하고 있는 모습. 2022.07.08/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가 개최되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 부장과 회담하고 있는 모습. 2022.07.08/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하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앞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만나 우크라이나 관련 사안을 논의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라브로프 장관이 왕 부장에게 우크라이나에서 수행 중인 "특별 군사작전"에 대해 정보를 공유했으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목적이 '탈나치화'라는 기존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양측이 유엔(UN)을 우회해 채택한 대러 제재는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함께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왕 부장이 인도·인도네시아 외무장관과 만났으며, 아르헨티나와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급 담당자들과도 각각 양자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아울러 왕 부장이 이후 미국·프랑스·독일·스페인·네덜란드·캐나다·호주·싱가포르·사우디아라비아 등 각국 외교장관과 양자회담을 갖는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우크라이나 전쟁 시작 이후로도 중국과의 협력을 강조해왔다.

지난 5일에 마자오쉬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안드레이 이바노비치 데니소프 주중 러시아 대사를 만나 "시진핑 국가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전략적 지도 아래 중국과 러시아 관계가 지속적으로 높은 수준의 성과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다자간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다자외교회의에 처음 참석한 라브로프 장관에 대해서 서방이 어떤 입장을 취할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앞서 지난 4월 G20재무장관 회의에서 서방 국가들은 안톤 실루아노프 재무장관이 발언할 때 자리를 떠나는 등 보이콧으로 항의를 표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