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당시 남·북 핫라인 조사… 박지원 "세계 유례없는 안보 자해 행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사진=뉴스1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국정원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남북정상회담 당시 서훈 전 원장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주고받은 '핫라인' 메시지를 조사한다는 보도와 관련해 "안보 자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보기관의 존재 이유를 무력화하는 것"이라며 "이렇게해서 남북관계를 또 다시 파탄낸다면 세계가 우리를 어떻게 판단하겠느냐"며 이 같이 말했다.

동아일보는 이날 국정원이 2018년 2월 평창올림픽부터 4월 남북 정상회담 사이 '서-김 핫라인'을 통해 주고 받은 메시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를 통해 국가 비밀이나 보안이 요구되는 주요 정보가 북으로 흘러갔는지를 확인하는 한편,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북측 대표단을 위해 집행된 남북협력기금 세부 명세 등도 조사 중이라는 내용도 담겼다.

박 전 원장은 "세계 어느 나라도 정보기관의 비밀 접촉 등 내용들을 법정 비밀문서 보관 기간 내에 이렇게 흘려주고 보도하는 나라는 없다"며 "국정원인지 검찰인지는 몰라도 이런식으로 매일 자고 일어나면 돌아가면서 언론에 한건씩 흘려준다면 스스로 국가기밀을 누설하는 못된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방어권을 행사하면서 혹시라도 기밀사항을 말한다면 나라가, 안보가 어디로 가겠느냐"며 "의혹이 있다면 언론플레이 보다는 수사로 사실을 밝히고 발표해야 한다. 안보 자해 행위를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