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치 연봉 준다" 하나은행, 만 40세 이상 준정년 특별퇴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나은행이 만 40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올 하반기 준정년 특별퇴직 신청을 받는다./그래픽=김영찬 기자
하나은행이 올 하반기 준정년 특별퇴직 신청을 받는다. 대상은 만 40세 이상 직원이다.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이달 기준 만 15년 이상 근무한 만 40세 이상 일반직원을 대상으로 오는 19일까지 특별퇴직 신청을 받는다.

특별퇴직자는 인사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된다. 이들은 오는 31일 회사를 떠날 예정이다.

특별퇴직을 하면 직급과 연령에 따라 최소 24개월, 최대 36개월치 평균임금을 받는다.

1968~1970년생인 관리자급은 31개월치, 책임자·행원급은 36개월치 평균임금을 받는다. 이들은 자녀학자금, 의료비, 재취업·전직지원금 등도 받을 수 있다.

출생연도가 1971년 이후인 직원에게는 연령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평균임금이 지급된다.

하나은행은 준정년 특별퇴직을 정기적으로 시행해왔다. 올 1월에도 준정년 특별퇴직 신청을 받아 250명이 같은 달 31일 회사를 나갔다. 당시 하나은행은 임금피크 특별퇴직도 진행해 228명도 퇴사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고연령 직원들의 조기 전직 기회를 제공하고 변화하는 금융 환경에 대한 인력 구조 효율화를 위해 준정년 특별퇴직을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