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형적인 동문서답"… 野, 박순애 '음주운전' 서면 답변 지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음주운전 이력과 관련한 질문에서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자 더불어민주당이 '동문서답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박 부총리. /사진=뉴스1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음주운전 이력과 관련한 질문에서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자 더불어민주당이 "동문서답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2일 더불어민주당 교육부 장관 검증 태스크포스(TF) 위원들이 공개한 박 부총리 서면질의 답변서에 따르면 박 부총리는 음주운전 관련 질의에 거듭 사과 입장을 표했다. 그는 지난 2001년 12월 만취 수준의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선고유예를 받았다.

박 부총리는 음주운전 경위와 어떤 징계를 받았는지 묻는 강득구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음주운전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큰 잘못으로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당시 수사 사실이 대학에 통보되지 않았던 시기로 전해 들었고 징계절차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강민정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만취 수준의 음주운전을 하게 된 배경에 대한 질문도 받았다. 이에 대해 박 부총리는 "오래 전 일이라 정확히 기억나지 않으나 음주운전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실수로 현재까지도 뼈아프게 반성하고 있다"며 "공직자로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선고유예를 받은 것과 관련해선 "법원이 고려한 정상 참작 사유를 알 수는 없으나 20여년 전 제 실수에 대해 현재까지도 깊이 반성하고 비판에도 겸허히 수용한다"고 답했다.

'음주운전 적발 후 약속기소 처벌을 받았음에도 정식재판을 청구한 사유는 무엇인지'를 묻는 유기홍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는 "법원으로부터 약식명령을 받은 후 정식재판을 청구할 수 있다는 안내를 받고 변호사의 조력 없이 정식재판을 청구했다"고 설명했다.

'20년 전 음주운전으로 퇴직하며 훈포장을 받지 못한 교장 선생님과의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서동용 의원의 질의에는 "음주운전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큰 잘못으로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서 의원은 "전형적인 동문서답"이라며 박 부총리의 답변을 지적했다. 그는 지난 5일 별도의 인사청문회 없이 장관으로 취임했다.

이에 민주당의 강득구·강민정·권인숙·서동용·안민석·유기홍 의원은 국회법에서 규정한 '서면질의' 형태로 박 부총리에게 질의서를 보냈다. 이후 교육부는 지난 21일 늦은 오후 국회로 서면질의 답변서를 발송했다.

민주당 TF 의원들은 "박 장관의 부실하고 불성실한 답변은 국회는 물론 국민을 무시하고 기만한 행위"라며 "인사청문회 없이 장관을 임명한 윤석열 정부의 첫 교육부 장관 답변이 이러하다면 향후 윤석열 정부의 교육정책에 대한 기대도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