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천하제일검' … 男사브르·女에페, 세계선수권 단체전 석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남녀 펜싱이 2022년 국제펜싱연맹(FIE)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을 석권했다. 사진은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한 남자 사브르 대표팀. /사진=국제펜싱연맹 인스타그램
한국 남녀 펜싱이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을 석권했다.

김정환·구본길(이상 국민진흥공단)·오상욱(대전시청)·김준호(화성시청)로 구성된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각)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2022년 국제펜싱연맹(FIE) 세계선수권대회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서 헝가리를 45-37로 꺾고 챔피언에 등극했다.

한국 남자 사브르는 지난 2017년 독일 라이프치히, 2018년 중국 우시, 2019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우승해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한 세계선수권 4연패를 이뤘다.

대표팀은 8강 프랑스(45-39)전, 4강 독일(45-39)전을 차례로 승리해 결승에 진출했다. 이후 한국은 지난 2022 튀르키예 안탈리아에서 열린 유럽선수권대회 남자 사브르 단체전 우승팀인 헝가리를 만났다.

한국은 첫 주자로 나선 김준호가 첫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오상욱과 구본길이 출전했고 마지막으로 다시 오상욱이 나와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정환은 경기 후 FIE와 인터뷰에서 "우리가 4연패를 달성할 수 있을지 걱정했지만 결국엔 이뤄냈다"며 "지난 2022 도쿄 올림픽 이후 우리나라 국민들이 항상 응원해주셨는데 앞으로도 계속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강영미(광주서구청)·최인정(계룡시청)·송세라(부산광역시청)·이혜인(강원도청)으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은 세계 2위 이탈리아를 45-37로 제압하고 여자 에페 사상 첫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메달을 수확했다. 사진은 세계선수권을 우승한 여자 에페 대표팀. /사진=국제펜싱연맹 인스타그램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도 한국은 세계 최고 자리에 올랐다.

강영미(광주서구청)·최인정(계룡시청)·송세라(부산광역시청)·이혜인(강원도청)으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은 세계 2위 이탈리아를 45-37로 제압하고 여자 에페 사상 첫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수확했다. 특히 송세라는 여자 에페 개인전 금메달에 이어 단체전까지 우승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강영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세계 챔피언이 되고 싶은 마음이야 항상 가지고 있으나 이번 우승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경기 막바지에 승리가 가까워지며 긴장이 됐지만 결국엔 이겨내고 우승했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