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토지 거래, 1년 만에 27.1% 줄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상반기 전국 지가 변동률은 1.89%로 지난해 상반기(2.02%)와 하반기(2.11%) 대비 상승폭이 줄었다. /사진=뉴시스
올 상반기 전국 땅값 상승세가 둔화되고 거래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전국 지가 변동률은 1.89%로 지난해 상반기(2.02%)와 하반기(2.11%) 대비 상승폭이 줄었다. 다만 2020년 상반기(1.72%)보단 여전히 높은 상승률이다.

수도권 지가 변동률은 서울(2.63%→2.29%) 경기(2.21%→1.99%) 인천(2.19%→1.77%) 등으로 상승률이 축소됐다.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세종(2.55%)이고 가장 적게 오른 곳은 경북(1.10%)이다. 세종시 땅값은 2020년 하반기(8.36%) 2021년 상반기(4.01%)에 이어 계속 상승폭이 둔화됐다.

전국 250개 시·군·구 가운데 서울 성동구·부산 해운대구(2.94%) 경기 하남시·안양동안구(2.77%) 등의 지가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상반기 전체 토지 거래량은 127만563필지(966.3㎢)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27.10%, 하반기 대비 18.20% 감소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