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인, 코로나 양성 여파 '챌린저컵' 엔트리서 제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전광인이 지난 시즌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서 서브하는 모습. /사진=뉴스1
전광인(31·현대캐피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 챌린저컵(VCC)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26일 대한배구협회에 따르면 이날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훈련 중이던 전광인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전광인은 곧바로 격리됐고 다행히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26일 협회가 발표한 14인 엔트리에는 예상대로 전광인이 빠졌다. 공수에 걸쳐 경험이 많은 전광인이 빠지면서 챌린저컵 우승을 노리는 대표팀에겐 악재가 발생한 셈이다.

남자 대표팀은 주장 한선수(대한항공)를 중심으로 황택의(KB손해보험)가 세터진을 이끈다. 레프트는 곽승석(대한항공), 나경복(우리카드), 황경민(삼성화재), 임성진(한국전력)이 선발됐다. 센터에는 신영석(한국전력), 최민호(현대캐피탈), 박진우(KB손해보험), 김규민(대한항공)이 이름을 올렸다. 라이트 포지션에는 허수봉(현대캐피탈)과 임동혁(대한항공)이 그리고 리베로는 정민수(KB손해보험)와 박경민(현대캐피탈)이 포진했다.

오는 28일부터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챌린저컵은 한국을 포함해 호주, 칠레, 쿠바, 체코, 카타르, 튀니지, 튀르키예 등 총 8개 팀이 참가하며 토너먼트로 치러진다. 한국은 대회 첫날 호주와 첫 경기를 치른다. 여기서 승리할 경우 카타르-튀르키예전 승자와 준결승에서 만난다. 우승 팀에게만 내년 시즌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출전권이 주어진다. 한국은 지난 2018년 VNL에서 최하위(1승14패)로 챌린저컵으로 강등됐다. 한국은 홈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VNL 복귀에 도전한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