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자의 친절한 금융] 고정금리 또 내렸네… 대출 갈아타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5대 시중은행의 주담대 고정금리는 지난 28일 기준 4.04~6.028%로 집계됐다. 사진은 서울의 한 은행 대출창구에서 고객이 대출상담을 받는 모습./사진=뉴스1
국고채 금리가 하락하면서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의 기준이 되는 은행채의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통상 고정금리 대출은 변동금리 보다 높은 편이지만 은행채 하락으로 고정금리와 변동금리간 역전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5대 시중은행의 주담대 고정금리는 지난 28일 기준 4.04~6.028%로 집계됐다. 일주일새 금리 상단과 하단이 0.23%포인트, 1.16%포인트 낮아졌다.

고정금리 주담대의 지표금리가 되는 은행채 5년물이 내려갔기 때문이다. 은행채(무보증, AA) 5년물의 민평평균 금리는 지난달 17일 4.147%를 정점으로 하락 추세를 나타내며 이날 기준 3.627%까지 떨어졌다.

반면 변동금리에 영향을 주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느 오름세를 보인다. 지난달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월(1.98%)대비 0.40%포인트 상승한 2.38%를 기록했다. CD(91일물)는 1.99%로 전월 대비 0.22%포인트 올랐다. 여기에 지난 13일 한은의 '빅스텝'(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이 반영되면 앞으로 변동금리 상승 폭은 더 커질 전망이다.

이 같은 왜곡 현상이 언제까지 지속될지에 대해서는 전망이 엇갈린다.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의견과 동시에 금리인상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한동안 유지될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단기금리 인상이 멈추면 정상화될 것이란 분석이 우세하다.

은행권 관계자는 "올해 초에도 금리 인상에 대한 높은 기대감이 시장에 선반영되면서 고정금리와 변동금리의 역전이 나타난 바 있다"며 "큰 이변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고정금리 갈아탈 찬스… 중도상환수수료 따져봐야


현재 변동금리 주담대를 이용하는 대출자들이 고정금리로 갈아탈 경우 대출 상환계획 등을 따져야 한다. 금리상승기에는 고정금리가 유리하지만 그간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대출자들은 변동금리를 선호했다. 고정금리 외면 현상도 변화할 것으로 보인다.

통상 3년 안에 대출을 상환할 계획이 있으면 변동금리가 유리하고 장기적으로 사용하는 대출에 대해선 고정금리가 유리하다. 3년 후에 대출을 갚으면 중도상환수수료가 면제되기 때문이다.

중도상환수수료는 통상 대출 직후에 상환액의 1.5%, 1년 후 1.0%, 2년 후 0.5%이고, 3년 경과 시점에서 사라진다. 은행 관계자는 "대출기간이 길고 금리가 0.5%포인트 이상 차이나면 대출을 갈아타는 게 이득일 수 있다"면서도 "중도상환수수료 등을 꼼꼼이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