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남은 머리털도 다 빠질라… 계속되는 폭염에 '탈모 주의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철 강한 자외선이 탈모 증상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무더운 여름철 날씨가 계속되면서 두피와 모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고 모발이 손상되거나 머리카락의 탄력성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여름철 두피 건강에 더 신경을 써야하는 이유는 날씨로 인해 두피와 모발이 장기간 자외선에 노출돼 손상되기 때문이다. 머리숱이 적거나 탈모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자외선이 두피에 직접 닿아 모낭을 손상시킬 수 있다.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모발의 탄력이 떨어지고 색상이 변화되는 경우도 있다. 모발을 구성하는 케라틴이라는 단백질은 열을 받으면 쉽게 파괴되는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헤어 드라이어를 장기간 사용할 경우 머리카락이 푸석해져 쉽게 갈라지는 현상과 비슷하다.

여름에 바다나 수영장에서 물놀이를 할 때 젖은 머리가 자외선에 노출될 경우에는 건조한 상태일 때보다 자외선의 영향을 더 많이 받아 모발 손상이 더욱 심화될 수 있다.

장시간 자외선 노출은 모발의 색상에도 영향을 준다. 모발의 멜라닌은 머리카락의 색을 결정해 줄 뿐만 아니라 자외선으로부터 모발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강한 자외선에 모발이 장시간 노출될 경우 멜라닌 색소가 파괴돼 모발 색상이 변할 수 있다.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피지와 땀의 분비량이 늘어나는 것도 여름철 탈모의 원인이다. 지루성 피부염, 모낭염과 같은 염증성 질환을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지루성 피부염은 붉은 색의 얼룩점(홍반)과 피부 표면의 각질 세포가 벗겨지는 증상을 주요 특징으로 하는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두피 처럼 피지선이 발달한 곳에서 주로 발병한다.

모낭염은 피부 속에서 털을 감싸고 영양을 공급해주는 모낭에서 시작되는 세균 감염으로 황색포도알균이 가장 흔한 원인 균이다. 여름철에는 습한 외부 환경으로 인해 염증 부위의 균이 빠르게 번식해 증상이 악화되곤 한다.

여름철 두피를 관리를 위해서는 모자나 양산을 통해 최대한 자외선 노출을 피하는 것이 좋다. 다만 모자를 착용할 때 통풍이 원활하지 않으면 두피에 피지나 땀, 노폐물이 쌓여 머리카락을 빠지게 하고 세균번식을 쉽게 할 수 있기 때문에 너무 오랜 시간 착용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화학성분으로 인한 모발 손상을 막고 싶다면 수영장 물에 들어가기 전 미리 샤워실에서 모발을 적시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밖에 물놀이 후에는 깨끗한 물로 모발뿐만 아니라 두피 속까지 깨끗하게 씻어내야 한다. 물놀이 시설의 높은 수소이온 농도는 두피의 각질층을 파괴하고 수영장에서 흔히 사용하고 있는 소독약 속의 클로린이라는 화학성분과 바닷물의 염분이 모발의 단백질을 손상시키기 때문이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