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2주째 하락… 금리인상에 주택 소비심리 압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단지 모습./사진=뉴스1
수도권 아파트의 매매값과 전셋값이 2주째 동반 하락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한 번에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한 가운데 한국은행도 다음달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아파트값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고금리 금융환경은 주택 소비심리를 압박하는 분위기다.

30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1% 하락했다. 2주째 연속 하락세다. 재건축이 0.03% 하락했고, 일반 아파트도 0.01% 떨어졌다. 이밖에 신도시는 0.01%, 경기·인천이 0.02% 하락했다.

서울은 ▲중랑(0.01%)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보합 또는 하락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강북(-0.10%) ▲강남(-0.04%) ▲관악(-0.04%) ▲송파(-0.04%) ▲동대문(-0.01%) ▲성북(-0.01%) ▲은평(-0.01%) 순으로 떨어졌다.

강남권에서는 강남과 송파가 하락했고, 용산은 정비창 부지 개발 계획에 대한 기대감이 아직 시세에 반영되지 않았다.

신도시는 ▲평촌(-0.06%) ▲광교(-0.03%) ▲분당(-0.01%)이 하락했고 ▲일산(0.01%)은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성남(-0.13%) ▲양주(-0.10%) ▲의왕(-0.09%) ▲남양주(-0.04%) ▲시흥(-0.04%) ▲수원(-0.03%) 등이 하락했다.

전세값도 하락세를 나타냈다. 서울은 ▲강북(-0.17%) ▲강남(-0.05%) ▲구로(-0.03%) ▲강동(-0.02%) ▲동작(-0.02%) ▲서초(-0.02%) ▲성북(-0.02%) 등이 떨어졌고 ▲관악(0.03%) ▲노원(0.01%)은 올랐다.

신도시는 대부분 지역에서 가격 변동이 없는 가운데 ▲분당(-0.08%)이 떨어지고 ▲평촌(0.03%)은 올랐다.

경기·인천은 ▲양주(-0.11%) ▲부천(-0.07%)▲수원(-0.04%) ▲용인(-0.04%) ▲의정부(-0.04%) ▲시흥(-0.02%) 등이 하락했고, ▲남양주(0.01%)는 상승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 원리금 상환 부담도 커지고 있어, 거래 활성화 효과는 다소 제한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