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잔 투척' 논란 김용진 경기부지사, 결국 사임… 취임 사흘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용진 경기도 경제부지사 내정자. / 사진제공=경기도
'술잔 투척' 논란을 빚은 김용진 경기도 경제부지사가 사임 의사를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1호 인사로 부지사에 임명된 지 사흘 만의 사퇴다.

김 부지사는 31일 오후 '경기도 경제부지사 직을 사임합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조금의 불미스러움도 모두 저의 책임"이라며 "경기도 경제부지사 직을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사임이 도의회가 하루빨리 정상화돼 도민 곁으로 돌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짧았지만 지방정치에 대해서 많은 것들을 느낀 시간이었다"며 "김동연 도지사가 선거과정에서 끊임없이 주장한 정치교체가 더욱 절실히 필요한 이유를 다시 한번 절감한 계기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또한 "정치의 궁극적인 목적은 국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다고 믿는다"며 "어려움 상황이지만 민선8기 경기도가 반드시 성공하리라 믿고 또 응원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저의 경제부지사 임명에 기대와 성원을 보내주신 도민들, 도의회와 도의 공직자분들, 그리고 저를 믿고 경제부지사직을 맡겨주셨던 김동연 지사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제부지사직을 그만두더라도 민선8기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 성공을 위해 제가 가진 힘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며 "김 지사가 추구하는 정치교체가 경기도에서부터 싹틔울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지사는 취임 전날인 27일 저녁 경기 용인시의 한 식당에서 경기도의회 곽미숙 국민의힘 대표의원, 남종섭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다 곽 대표와 언쟁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소주잔을 곽 대표 쪽으로 던져 접시가 깨지는 등 소란을 빚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곽 의원과 국민의힘은 사건 다음날인 28일 성명서를 내고 "김동연 집행부의 의회 무시 행태가 적나라한 폭력으로 표현됐다"며 사과 요구와 함께 김 부지사를 특수폭행·특수협박 혐의로 경기남부경찰청에 고소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