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장사' 비판 이유 있었네… 4대 은행 임원 성과급 1083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0년부터 올해 5월까지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 임원들이 수령한 성과급은 총 1083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시중은행 대출 창구의 모습./사진=뉴스1
본격적인 금리상승기에 이자 수익으로 돈을 번 시중은행이 임원들에게 총 1000억원 넘는 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의 '이자장사' 지적이 이어지는 가운데 은행들만 '성과급 잔치'를 계속 벌이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부터 올해 5월까지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 임원들이 수령한 성과급은 총 1083억원으로 집계됐다.

성과급을 받은 임원은 총 1047명으로 우리은행이 455명, 신한은행 238명, 국민은행 218명, 하나은행 136명이다. 은행별로 지급된 총 성과급은 우리은행이 347억4천만원, 국민은행 299억원, 신한은행 254억원, 하나은행 183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2020년 국민은행 한 임원은 12억원의 성과급을 받았고 우리은행 임원은 최대 6억1000만원을, 하나은행 임원은 최대 5억원을, 신한은행 임원은 최대 3억1100만원을 성과급으로 각각 받았다.

김 의원은 "대출금리 상승으로 서민들은 이자 상환도 어려운 상황에서 시중은행들이 성과급 잔치를 했다는 사실에 유감"이라며 "연간 10억원이 넘는 성과급이 국민적 눈높이에 맞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은 퇴직 임원에게 지급한 장기 성과급 등을 포함한 금액이라고 해명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의원실에 제공한 수치는 퇴직 임원에게 지급한 장기 성과급 등을 포함한 것으로 이를 제외하고 타행과 동일한 기준으로 산정시 해당기간 동안 221명에게 176억원이 지급했으며 최대 성과급은 2억9000만원"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은행은 2020년 5월 기준금리를 0.50%로 내린 후 2021년 8월 0.75%, 2021년 11월 1%, 2022년 1월 1.25%, 2022년 4월 1.50%, 5월 1.75%로 올렸다. 지난 7월엔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했다.

급격한 금리인상으로 서민들의 이자부담이 커지고 있어 금융당국은 은행이 과도한 폭리를 취하면 안 된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복현 원장은 지난 6월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 자리에서 "은행들은 금리를 보다 합리적이고 투명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산정하고 운영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당국은 은행권과 함께 예대금리 산정과 공시 체계를 개선 중인데 최종안이 확정되면 실효성 있게 시행될 수 있도록 은행들이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소비자의 금리 부담 완화를 위해 금리인하 요구권 제도 운영도 지속해서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