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삼강엠앤티, SK그룹 자회사 편입 앞두고 '신고가'… 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강엠앤티가 SK에코플랜트의 자회사 편입을 앞두고 상승세다.

5일 오전 10시25분 삼강엠앤티는 전거래일 대비 1250원(5.03%) 상승한 2만6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2만6200원까지 올라가며 52주 최고가를 다시 썼다.

업계에 따르면 SK에코플랜트는 이르면 이달 말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전문기업 삼강엠앤티의 인수 작업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경영권에 대한 인수가 투자자들에게 절대적으로 중요한 것은 SK에코플랜트가 투자한 자금으로 50만평의 글로벌 최대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제조단지를 신설하기 때문"이라며 "올 하반기 공사가 시작되면 2024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완공되고 2025년 하반기부터는 완전 가동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신공장에서 달성 가능한 연간 최대 매출액은 약 3조원"이라고 덧붙였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