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고정금리 하단도 올라… "연말 대출이자 7% 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형(혼합형) 금리는 5일 기준 연 3.88~5.792%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시내의 한 시중은행 대출창구 모습./사진=뉴스1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은행의 대출금리가 꾸준히 오르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하단금리는 연 3%를 넘어 4%대로 올라섰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밟아 한은도 기준금리를 올려 연말 주담대 금리는 7%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형(혼합형) 금리는 이날 기준 연 3.88~5.792%로 나타났다. 은행별로 보면 ▲국민은행 3.88~5.28% ▲신한은행 4.15~4.98% ▲하나은행 4.492~5.792% ▲우리은행 4.92~5.70% ▲농협은행 4.14~5.64% 수준이다. 고정금리 하단이 3%대인 곳은 국민은행 뿐이다.

주담대 변동형(신규코픽스 6개월 기준)은 3.92~5.969%다. 은행별로 ▲국민 3.92~5.32% ▲신한 4.28~5.33% ▲하나 4.669~5.969% ▲우리 4.61~5.59% ▲농협 4.01~5.01% 등을 나타냈다.

상단이 7%를 넘어섰던 주담대 금리는 금융당국의 '이자장사' 비판으로 5%대까지 내려왔으나 하단이 올라가면서 실제 적용 이자는 평균 4%대로 뛰었다.

신용대출 역시 상승 추세다. 은행별로 금융채 6개월 기준 ▲국민 4.51~5.41% ▲신한 5.15~5.65% ▲하나 4.359~4.959% ▲우리 4.82~5.72% ▲농협 3.37~3.77%로 분포됐다. 이 같은 흐름이면 연말 대출금리가 7%대로 올라 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오는 25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는 통화정책을 펼칠 전망이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지난 13일 금통위 직후 "당분간 금리를 0.25%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며 "연말 기준금리가 2.75∼3.00%까지 오를 수 있다는 시장 전망은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미국과 한국의 적정 기준금리 추정과 시사점'을 통해 추정한 올해 미국의 적정 기준금리는 3.12%다. 미국의 금리인상 기조로 한은이 이를 따라 올해 3.65%까지 올린다면 현 기준금리 2.25% 대비 최소 1.4%포인트 금리가 올라야 한다.

이 경우 대출금리도 1.65%포인트 올라 34조1000억원에 달하는 이자를 추가 부담해야 한다. 이인호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이번달 한은은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물가를 잡기 위한 긴축정책이 또 다시 가계부채 뇌관을 건드릴 수 있어 이 부분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