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키기' 나선 개딸들…'방탄 청원' 5만명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10대 혁신 플랜으로 도입한 '당원 청원시스템'에서 지도부 응답 기준인 5만명이 넘은 첫 청원글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지난 4일 오후 울산 남구 엑소21컨벤션에서 열린 '울산 당원 및 지지자와의 만남'에 참석해 지지자들에게 장미꽃을 받는 모습.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10대 혁신 플랜 중 하나로 도입한 '당원 청원시스템'에서 지도부 응답 기준인 5만명을 넘은 첫 청원글에 '이재명 지키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해당 청원은 5일 오전 6만명에 육박해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됐다. 청원인은 청원글에서 민주당 당헌 80조 1항인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의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각급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는 조항의 변경 혹은 삭제를 주장했다.

그는 "검찰 공화국을 넘어 검찰 독재가 되어가고 있는 지금, 야당인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무차별한 기소가 진행될 것임은 충분히 알 수 있으며 사정 정국이 예상되는바 민주당 의원 모두와 당원동지들을 위해서는 해당 당헌당규는 변경 또는 삭제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제1항의 처분을 받은 자 중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중앙당윤리심판원의 의결을 거쳐 징계처분을 취소 또는 정지할 수 있다'는 내용의 80조 3항에 대해선 '윤리위가 아닌 최고의원들이 결정' '최고위원과 윤리위 의결 후 최종 결정은 당원투표 진행'로의 수정을 요청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이날 취재진에 "명확한 기준은 두지 않았지만 충분히 늦지 않게 일을 처리하고 답변해드리려고 노력하겠다"며 "청원게시판의 설립 취지인 건전한 당내 문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당내에선 이같은 청원이 이재명 후보를 위한 당헌당규 개정이라는 일부 반발이 나오기도 했다.

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박용진 후보 역시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후보의 팬덤인 '개딸'들이 당헌 80조 변경 또는 삭제를 요구하고 있다"며 "심지어 국민의힘도 부정부패 관련 혐의로 기소된 자는 직무가 정지된다. 부정부패와 싸워온 우리 민주당이 부정부패 범죄에 대한 당적 제재조차 없애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후보는 수차례 팬덤들에게 '폭력을 쓰지 말라'고 자제를 요청했다. 이번에도 개딸을 향해 자제해달라고 공식적으로 요청해달라"며 "사당화를 촉진하는 팬덤은 더 이상 건전한 팬덤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 10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