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한국의 형님뻘"…日의원의 황당한 망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토 세이시로 일본 중의원이 자국이 한국의 '형님뻘'이라고 주장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에토 의원. /사진=에토 의원 트위터(@etoseishiro) 캡처
일본 자민당 소속 의원이 자국이 한국의 '형님뻘'이라고 주장해 논란이다.

5일 일본 매체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에토 세이시로 중의원은 전날 일본 자민당 회동에서 "한국은 어떤 의미에서 형제국이다. 분명히 말하자면 일본이 형님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과 확실히 연계하고 협조해, 한국을 잘 지도한다는 넓은 아량으로 한일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우리나라(일본)는 과거 한국을 식민지로 만들었던 적이 있다. 어떤 의미에서 형님뻘로 보이는 면이 있다"고 말했다.

'양국이 대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미일 관계를 대등하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반문하며 "마찬가지로 한일 관계가 대등하다고 한국이 생각한다고 해도 나는 아니다. 모든 면에서 일본이 한국보다 우위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한일의원연맹의 일본 측 파트너인 일한의원연맹에 속한 그는 지난 5월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기도 했다. 그의 발언에 대해 아사히신문의 고마키 아키요리 논설위원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향해 해온 말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