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사기 판치는 이유… 시세보다 전세금 높은 서울 신축빌라 '593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세가 1억인데 전세금이 9000만원 이상인 서울 신축빌라 전세거래가 5건 중 1건으로 조사됐다. 전셋값이 매매가와 같거나 더 높은 경우도 593건이나 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올 상반기 서울에서 임대차계약이 체결된 신축 빌라(연립·다세대주택) 전세거래 5건 중 1건이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 90% 이상의 깡통주택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깡통주택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강서구로 조사됐다.

5일 부동산플랫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2021~2022년 준공된 서울 신축 빌라의 전세거래 3858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 올 상반기 거래 가운데 815건(21.1%)이 전세가율 90% 이상으로 나타났다.

시세가 1억원인 빌라의 전세금이 9000만원을 넘는다는 뜻으로 이때 집주인이 만기 시 전세금 반환을 못해도 세입자가 경매 소송 등을 통해 돌려받을 수 있는 원금이 줄어들 위험이 크다. 부동산업계는 전세가율이 70~80% 이상일 때 깡통전세 위험이 있다고 보고 있다.

전셋값이 매매가와 같거나 더 높은 경우도 593건으로 조사됐다. 서울 강서구의 전세거래 694건 가운데 370건(53.3%)은 깡통주택으로 집계됐다. 화곡동은 304건으로 강서구 깡통주택의 82.2%를 차지했다.

이어 양천구는 전세거래 232건 가운데 113건(48.7%)이 전세가율 90%를 넘었다. 관악구 전세거래 91건 가운데 44건(48.4%), 구로구 114건 중 42건(36.8%)도 깡통주택 비율이 서울시 평균보다 높았다.

종로구와 도봉구, 서대문구의 경우 신축 빌라 전세거래가 14건, 45건, 41건으로 수가 많지 않았지만, 깡통주택 수가 각각 4건(28.6%) 11건(24.4%) 7건(17.1%)으로 집계됐다. 노원구, 용산구, 중구의 경우 깡통전세로 분류된 거래가 한 건도 없었다.

다방 관계자는 "깡통주택 기준을 매매가의 80%로 감안하면 실제 깡통주택 비율은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하반기에도 금리 인상이 예고돼 깡통전세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