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점 차에서 맞붙는 울산 vs 전북…최대 승부처가 온다

오늘 오후 7시 전주에서 1위와 2위 맞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시즌 K리그1 우승을 놓고 선두 울산 현대와 2위 전북 현대의 '현대가 더비'가 다시 한 번 더 펼쳐진다. 승점 6점짜리 경기인 만큼 양팀 선수단과 팬들 모두 잔뜩 긴장하고 맞이할 한 판이다.

전북과 울산은 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를 치른다.

두 팀의 올 시즌 세 번째 맞대결이다. 앞선 2번의 맞대결에서는 1승씩을 주고받았다. 울산이 먼저 전북 원정을 떠나 1-0 승리를 거뒀고, 이어 전북이 울산 안방에서 3-1 완승을 거뒀다.

세 번째 격돌의 결과는 올 시즌 K리그 우승 향방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울산은 현재 15승6무3패(승점 51)로 전북(13승6무5패?승점 45)에 승점 6점이 앞서 있다.

이번 경기에서 울산이 승리하면 두 팀의 격차는 9점으로 벌어진다. 아직 각 팀당 13경기가 남아 있고, 스플릿 라운드에서 한 차례 더 맞대결이 있지만 9점 차는 결코 무시할 수 없다. 더불어 울산이 전북에 승리하면 선수단이 자신감을 회복, 남은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일 수 있다.

울산은 최근 6경기 연속 실점으로 수비가 불안하지만 바코, 레오나르도, 아마노, 이청용, 엄원상 등을 앞세운 공격으로 5경기 연속 무패(3승2무)를 이어가고 있다.

울산 입장에서는 여름에 새롭게 합류한 헝가리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마틴 아담이 빨리 적응, 전북을 상대로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

홈팀 전북이 울산을 꺾는다면 두 팀의 격차는 3점으로 좁혀진다. 남은 시즌 충분히 뒤집을 수 있는 격차다.

전북은 지난 3일 강원FC와의 경기에서 1-2로 패배, 9경기 만에 승리하지 못하면서 분위기가 한풀 꺾였다. 더불어 여름 이적 시장에서 일류첸코, 이용, 쿠니모토 등이 팀을 떠난 가운데 이렇다 할 영입을 하지 못하며 전력 누수가 생겼다. 특히 최전방 공격은 구스타보 혼자 책임져야 하는 만큼 체력적인 부담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어려움이 있지만 전북은 최근에 올 시즌 마수걸이 포를 터뜨린 윙어 문선민과 한교원의 활약에 기대를 건다. 둘은 시즌 중반까지 부진했지만 최근에 시즌 1호골을 넣으며 상승세를 탔다.

나아가 5연속 우승을 한 경험과 자신감도 전북의 힘이다. 3년 연속 울산에 역전 우승을 한 좋은 기억이 있는 전북은 올해도 짜릿한 뒤집기를 자신하며 맞대결을 준비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508.05하락 8.4218:03 08/18
  • 코스닥 : 826.06하락 1.3618:03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8:03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8:03 08/18
  • 금 : 1776.70하락 1318:03 08/18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