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번 주 '비대위 전환' 마무리…전대까지 '험로' 속 당권주자들 '속도'

12일께 비대위 완전 전환 전망…이준석측 가처분 등 준비
공천권 쥐는 전대에 신경전…9일 安 토론회·10일 金 상영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를 마친 후 결과 발표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를 마친 후 결과 발표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국민의힘이 이번 주 비상대책위원회로의 당 체제 전환을 마무리하는 가운데 차기 전당대회 당권주자들도 행보를 이어간다.

국민의힘은 오는 9일 오전 9시 비대면 방식으로 전국위원회를 진행한다. 당일 전국위 안건은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임명이다. 표결은 ARS 방식으로 진행한다.

국민의힘이 비대위를 출범하기 위해서는 전국위 의결이 필수다. 비대위원장은 전국위 의결을 거쳐 당대표 또는 대표 권한대행이 임명한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5일 열린 상임전국위에서 '당 비상상황'에 대한 유권해석 및 '대표 직무대행'에게도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전국위에서 당헌 개정안이 통과되면 비대위원장 임명도 마무리될 전망이다.

비대위원까지 선임해 비대위가 정식 출범하는 때는 오는 17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을 넘기지 않는 12일쯤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비대위원장으로는 김병준·인명진 전 비대위원장, 박주선 전 의원 등 외부인사도 거론되지만 당내 '5선 중진'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낙점된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전국위가 열리기 전인 8일쯤 비대면 의원총회를 통해 사실상의 추대가 이뤄질 전망이다.

출범하는 비대위는 이준석 대표의 반발 속 전당대회를 둘러싼 갈등 양상을 관리하는 일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헌·당규에 따라 비대위 출범 시 '이준석 최고위원회'가 즉시 해산되는 가운데 이 대표와 이 대표 측은 비대위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따라 비대위 운영 및 전대까지 험로가 예고된다.

아울러 비대위는 전대에서 당대표와 최고위원이 선출될 때까지 운영되는데, 이에 따라 전대를 준비하는 당권주자들의 신경전이 더욱 가열될 것이란 예상이다. 2024년 4월에 열리는 '총선 공천권'을 비대위 이후 전대에서 선출되는 지도부가 쥐게 되면서다.

당초 당내 이견은 올 가을 즈음에 조기 전대를 열어 내년 6월까지인 이 대표의 남은 임기만을 채울지 아니면 내년 2~3월쯤 전대를 열어 2년 임기 당대표를 선출할지에 대한 것이었다. 다만 이는 비대위 출범에 따라 현 최고위가 해산됨으로써, 다음 지도부는 2년 임기를 보장받는 것으로 정리됐다.

결과적으로 '공천권 싸움'으로 접어들게 되며 당권주자들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란 전망이다.

애초 비대위 기간을 최소화하고, 내년 6월 임기의 당대표를 뽑는 조기 전대를 주장했던 김기현 의원 등과 내년 4월까지인 자신의 원내대표 임기를 고려해 전대 시기를 가늠하고 있다는 설이 나오는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등이 맞붙을 가능성이 있다.

안철수(왼쪽),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2022.7.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안철수(왼쪽),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2022.7.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한편 차기 전당대회에 나설 당권주자들 또한 비대위 전환, 전대 가시화에 따라 좀 더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당권주자는 단연 4선 김기현 의원과 3선 안철수 의원이다.

두 사람은 각자 주도하는 공부모임과 토론회에 수십 명의 현역 의원들이 참석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먼저 김 의원은 권 원내대표 이전에 원내대표를 맡아 당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당내에서는 내홍이 격화하는 시점에 안정적인 리더십으로 당을 정상화할 수 있는 리더십을 갖췄다는 평가다.

윤석열 정부 출범 직후에는 '혁신24, 새로운 미래'라는 국회의원 공부모임을 이끌고 있다. 김황식 전 국무총리, 김광두 서강대 석좌교수,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특강에 나서면서 주목받았다. 매 모임마다 현역의원 40명 이상이 참석하고 있다.

이외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후보를 저격하며 선명성을 부각하고 있기도 한 김 의원은 오는 10일에는 '김기현과 함께 하는 이순신의 위기극복 리더십'을 주제로 영화 '한산:용의출현'을 관람한다.

상영회에는 이순신 장군의 나라사랑 정신을 잇고 있는 이순신포럼 회원들과 경남 통영의 한산도 이순신 유적지 문화해설사, 국가유공자인 천안함 생존자 및 목함지뢰 하재헌 예비역 중사, 현역 해군 장병 등 200명이 함께 한다.

안 의원은 지난 대선 윤석열 대통령과 단일화를 선언하는 등 정권 출범에 공이 크고,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지내며 윤석열 정부의 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보궐선거를 통해 국회로 복귀한 이후에는 '민(民)·당(黨)·정(政)'을 내세운 토론회를 주도하고 있다. 전국위가 열리는 9일에 국회 의원회관에서 네 번째 토론회(청년세대를 위한 연금개혁 방향)를 진행한다.

안 의원 측은 뉴스1에 "이로써 예정된 네 번의 토론회가 종료되며 이후 토론회 등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 일정은 잡지 않았다"며 "다만 추후에도 정부 정책을 뒷받침 할 수 있는 논의를 다양한 형식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08.05하락 8.4218:03 08/18
  • 코스닥 : 826.06하락 1.3618:03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8:03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8:03 08/18
  • 금 : 1776.70하락 1318:03 08/18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