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칩4' 예비회의 참여하기로… "국익 차원서 종합 검토"

한중 외교장관회담서 중국 측에도 입장 설명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정부가 미국 주도 반도체 공급망 협력 대화, 이른바 '칩4' 예비회의에 참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미국 측에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이르면 이달 말 혹은 내달 초쯤 열릴 것으로 보이는 예비회의에선 칩4의 공식 명칭과 성격, 향후 칩4에서 다룰 의제 등에 대한 협의가 포괄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정부 관계자는 "미국과의 반도체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는 현재 우리 국익 차원에서 종합적인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부 당국자들은 우리 정부의 칩4 예비회의 참가가 곧 칩4에 대한 정식 가입을 뜻하는 건 아니라고 전하고 있다.

이른바 칩4의 구체적인 성격 등이 불분명한 만큼 최초 제안국인 미국 측의 설명을 들어보고 각국의 견해와 입장을 듣는 데 예비회의 참가의 목적이 있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우리나라가 칩4에 참가하게 된다면 참가국 간 규범을 만드는 과정에서부터 적극 관여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에 따라 예비회의 참가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제안한 '칩4'의 협력 대상국엔 우리나라와 일본·대만이 포함된다. 즉, 미국 이들 나라와 반도체 분야 기술동맹을 맺음으로써 궁극적으로 중국을 '견제'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는 게 국내외의 일반적인 평가다. 중국 당국이 칩4 논의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9일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박진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간의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통해 칩4 관련 입장을 설명하고 중국 측의 오해가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박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출석 당시 "미국의 (칩4) 제안은 산업 증진에 방점을 둔 협력으로서 중국을 겨냥하거나 배제하는 게 아니다"며 "중국을 배제하거나 한중관계의 경제적 중요성을 평가절하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