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맹이 없는 사과… 잔나비 "한놈만 제치면 돼" 발언 해명했지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밴드 잔나비가 공연 중 타 뮤지션에게 망언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잔나비 측이 이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페포니뮤직 제공
밴드 잔나비가 록 페스티벌 공연 중 다음 차례 팀에 대한 무례한 발언을 했다는 논란이 커지자 결국 해명에 나섰다.

잔나비는 지난 7일 SNS에 "어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공연 중 발언에 대해 말씀드린다"며 "꿈에 그리던 무대와 멋진 관객분들 앞에 서 있다 보니 흥분에 못 이겨 가벼운 말로 타 밴드와 팬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렸다"고 했다.

이어 "의도는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지만 그렇게 보여질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앞으로는 그런 실언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더욱 더 좋은 음악과 공연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 함께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알맹이 없는 사과문에 더욱 비판이 일고 있다. 특히 네티즌들은 "흥분에 못 이겨 가벼운 말로 타 밴드와 팬분들께 불편을 끼쳤다", "의도는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지만" 등의 부분을 지적했다.

앞서 잔나비는 지난 6일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진행된 '2022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에 참여했다.

마이크를 잡은 멤버 최정훈은 "2014년도에 펜타포트 슈퍼루키로 시작했다. 제일 작은 무대의 첫 번째 순서였을 텐데 야금야금 여기까지 왔다. 고지가 멀지 않았다. 한 놈만 제치면 되는 거 아니냐. 다음 팀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전하고 싶다. 펜타포트는 우리가 접수한다"라는 발언을 했던 것.

다음 무대는 미국 밴드 뱀파이어 위켄드였다. 아티스트와 팬들을 배려하지 못한 발언이었다는 논란이 제기됐고 잔나비 측은 이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