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美 물가 발표 앞두고 보합세… 2만3000달러대 거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주 미국의 고용지표가 발표된 뒤 통화 긴축 전망에 무게가 실리면서 비트코인이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8일 오전 7시37분 현재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 1BTC(비트코인 단위)당 가격은 24시간 전 대비 0.38% 오른 2만325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한국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전일대비 0.71% 오른 3075만원에, 이더리움은 0.40% 오른 225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디지털자산 투자자들은 뉴욕증시 흐름을 좇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전날 블룸버그에 따르면 비트코인과 S&P 500의 90일 상관계수는 0.65를 기록해 블룸버그가 관련 집계를 시작한 201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가상화폐 시장은 오는 10일 지표가 어떻게 나올지 지켜보고 있다.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0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각)에 발표된다. 시장에서는 7월 CPI가 전년대비 8.7~8.9%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6월(9.1%)보다 낮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이대로라면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다음달 회의에서도 0.75%포인트 금리인상이라는 '자이언트 스텝'을 다시 밟을 가능성이 높다.

미셸 보먼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는 지난 6일 "연준은 물가상승률을 낮추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자이언트 스텝을 했던 직전과) 비슷한 규모의 금리 인상을 논의 대상에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3연속 자이언트스텝을 시사한 것이다.

이코노미스트 다이앤 스웡크는 연준이 오는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회의에서 지난달 그랬던 것처럼 '자이언트 스텝'을 다시 밟을 것으로 전망을 수정했다.

JP모간은 연준이 다음달 0.75%포인트 올리는 데 그치지 않고, 남은 두 차례 회의인 11월과 12월 FOMC에서도 각각 0.25%포인트가 아닌 0.5%포인트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연준이 3연속 자이언트스텝에 나설 경우 긴축 공포에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