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돈 버니 불쌍"… 레드벨벳 예리, '제니병' 걸렸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레드벨벳 예리가 자신을 비난한 유튜버를 향해 "불쌍하다"며 간접적으로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지난 4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몰 아트리움광장에 화장품 브랜드 행사장에 참석한 레드벨벳 예리. /사진=임한별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예리가 '사이버렉카'로 불리는 악성 유튜버를 저격했다. 예리는 최근 팬 커뮤니티 버블을 통해 "나는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일 사이버렉카로 불리는 유튜버 탈덕수용소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제니병 걸리더니, 이제 아이돌 포기한 듯한 예리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레드벨벳 예리가 블랙핑크 제니를 따라한다고 주장, 예리가 본인과 어울리지 않는 스타일을 고수한다고 지적했다.

예리는 해당 영상을 의식한 듯 팬덤 플랫폼 버블을 통해 "나는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할 것"이라며 "사실 좀 불쌍하다. 그렇게 남 깎아내리면서 돈 버는 사람들"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우리는 더 각자 자기 인생에 집중하자. 행복하게 서로 사랑하면서 살자"고 덧붙였다.

해당 유튜버는 그동안 아이브 장원영, 방탄소년단 뷔 등 아이돌 그룹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소문들을 콘텐츠로 제작해 공개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