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형 "몰아칠 때 스스로 놀라… 기록에 남는 우승 영광스러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주형이 미국프로골프협회 (PGA)투어 윈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2000년대생 중 첫 우승자라는 기록을 세웠다. 사진은 윈덤 챔피언십 시상식에서 김주형의 모습. /사진=로이터
2002년생 김주형(20·CJ대한통운)이 2000년대생 중 처음으로 미국프로골프협회 (PGA)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주형은 8일(한국시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 세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713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730만달러)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무려 9타를 줄여 최종합계 20언더파 260타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김주형은 시상식 후 국내 취재진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정말 오랫동안 기다린 PGA투어 첫 우승"이라며 "어려서부터 꿈꾸던 무대에서 우승해 너무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이렇게 갑자기 우승할지는 몰랐지만 정말 열심히 하다 보면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마지막까지 우승 생각을 안 하다가 홀아웃하니 우승 생각이 났다"고 미소지었다.

김주형은 2002년 6월21일 생이다. 이제 갓 만 20세다. 이번 우승으로 지난 1932년 PGA 투어 분리 이후 2013년 존 디어 클래식을 거머쥔 조던 스피스(19세10개월·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어린 우승자가 됐다. 이와 함께 2000년대생 선수 중 최초의 우승자로 기록됐다. 또 최경주, 양용은, 배상문, 노승열, 김시우, 강성훈, 임성재, 이경훈에 이어 PGA투어에서 우승한 9번째 한국인이 됐다. 김주형은 그중에서도 단연 최연소다.

김주형은 "처음 기록에 남는 것이라 너무 영광"이라며 "꿈의 무대에서 우승하고 두 번째 최연소 기록까지 붙어 더 영광스럽고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첫날 첫 홀에서 나온 쿼드러플 보기를 떠올리며 "실수가 있었지만 남은 홀에 최선만 다하자고 생각했다"며 "이튿날까지 좋은 성적을 내서 '할 수 있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2라운드 64타, 4라운드 61타 등 버디 몰아치기를 한 것에 대해서는 "요새 몰아칠 때가 있어서 스스로 놀란다"며 "오늘은 후반에 어려운 홀이 있어 집중해야 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지금처럼 매일 발전하다 보면 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최종 목표는 언젠가 이뤄지면 그때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