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종이컵 제로' 캠페인 실시… "탄소중립 선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DL이앤씨 직원들이 서울시 종로구 돈의문 디타워에 위치한 D라운지카페에서 개인 컵을 사용해 음료를 주문하고 있다. /사진=DL이앤씨 제공
종합건설업체 DL이앤씨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본사 임직원 대상 '종이컵 제로' 캠페인을 실시한다.

DL이앤씨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글로벌 2050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정부의 일회용품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8일 밝혔다.

본사 사무실에서는 종이컵을 사용하지 않기 위해 임직원에게 개인 컵(텀블러)을 지급하고 개인 컵 사용 과정에서 세척 편의성을 제공하고자 사무실 각 층에 세척 설비도 설치했다.

사내 카페에서 텀블러를 이용해 음료를 구입하면 일정 금액을 할인해주는 제도를 상시화했다. 여기에 개인 컵 사용 인증샷 이벤트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을 통해 직원의 자발적인 재활용 컵 사용을 유도했다.

국내에서 연간 사용되는 종이컵은 230억개에 달하지만 재활용률은 5%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DL이앤씨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본사에서만 연간 약 62만개의 종이컵을 줄이고 이를 통해 매년 4.25톤(t)의 탄소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DL이앤씨는 탄소 저감 실천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펼쳐왔다. 매년 '환경의 날'에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플로깅 행사를 진행 중이다. 올해는 종로구청과 연계해 대중교통 이용과 쓰지 않는 전기 플러그를 뽑는 등의 탄소발자국 감축 캠페인도 실시하고 있다.

특히 DL이앤씨는 지난해 친환경 법인 차량 도입을 발표했다. DL그룹 차원에서 진행하는 캠페인에 동참, 본사와 전국 현장에서 업무용으로 사용하는 법인 차량을 기존 내연기관에서 하이브리드와 전기 차량으로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세계적인 탄소 중립, ESG 경영 강화 기조에 발맞춰 다양한 탄소 감축 캠페인을 전사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산화탄소 포집과 활용, 저장 설비(CCUS)와 소형모듈원전(SMR) 등 친환경 신사업에 대한 투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10.70상승 9.2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