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업계, 환경분야 설비투자에 올해만 5400억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시멘트협회는 국내 시멘트 업체의 2022년 설비투자 규모는 5386억원이라고 발표했다. 사진은 생산설비 개조 및 신증설 중인 쌍용C&E 동해공장. /사진=시멘트협회
폐플라스틱 처리 등 순환 경제 실현을 위해 국내 시멘트 업계가 올해만 약 5400억원의 설비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원가 상승 등으로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시멘트 업계는 외부 자금을 통한 재원 조달 비중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국시멘트협회가 8일 국내 시멘트 업체의 2022년 설비투자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설비투자 규모는 5386억원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2019년 2429억원 대비 두 배가 넘으며 2018년 이래 최근 5년간 평균 투자액(3680억원)을 웃도는 수치다.

시멘트협회는 설비투자 규모가 급증하는 원인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선언한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정부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환경개선 설비투자 증가를 지목했다. 투자 항목을 살펴보면 환경규제(공해, 환경?안전), 원가절감(자동화, 에너지절약) 부문 투자(합리화 설비)가 약 3300억원으로 전체의 90%를 차지한다.

협회는 강화된 환경규제 준수에 필요한 환경설비 구축을 위해 시멘트 업체들이 경영 부담이 큰 대규모 재원 조달을 감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 규모가 큰 주요 프로젝트는 대부분 폐플라스틱 투입설비 신설, 순환자원 재활용 증대·질소산화물(NOx)저감 소성로(킬른) 개조 등에 집중되어 있다.

자금 조달은 내부자금(사내 유보금) 2478억원, 회사채·은행차입 등 외부 자금 2908억원을 활용할 계획이다. 자금 조달 비중은 2020년을 기점으로 외부 자금으로 쏠리고 있다. 2020년 내부자금(2690억원)은 외부 자금(739억원)에 3배가 넘었는데 불과 2년 만에 외부 자금 조달 규모가 약 4배에 달했다.

협회는 지난 3년간 안전운임제 도입에 따른 물류비 증가(약 1200억원)와 전력 요금 인상, 국제 유연탄 가격 상승에 따른 급격한 원가 부담 증가로 내부자금에 여력이 없는 데다 탄소중립에 필요한 투자를 본격적으로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협회 관계자는 "내수 출하 부진, 화물연대 파업 매출 손실 등 상반기 경영실적 악화에도 환경투자는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 향후 외부 자금 조달 증가 추세는 불가피할 것"이라며 "제조원가 상승 압박이 시멘트업계가 자체적으로 감내할 수준을 넘어선 상황이라 정부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