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최고위원 사퇴…"이준석, 대장부의 길 가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8일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원직 사퇴를 밝히기 앞서 인사하고 있는 정 최고위원. /사진=뉴스1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공식화할 전국위원회 개최를 앞두고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정 최고위원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며 "이제는 더이상 거대한 정치적 흐름을 피할 수 없는 상황 앞에서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서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함께할 동지들이 서로를 향해 원색적 비난을 쏟아내고 분열하는 것을 보고 있는 것도 고통스럽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 최고위원은 "우리에게 벌어지는 여러 상황들이 현실 지표가 위험하다고 모두 공멸할 수 있다고 직감하게 해준다"며 "그래서 지금은 무엇보다 당의 혼란·분란을 빨리 수습하는게 먼저라 생각했다"고 사퇴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늘 우리가 부르짖었던 당과 나라를 위해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그 밑거름에 제 선택이 필요하다면 피할 수 없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스스로에게 대체 무엇을 위해 무엇을 붙드나 하는 질문에 끊임없이 대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떻게 해서든 당 혼란 막고자 노력했지만 부족하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부연했다.

정 최고위원은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한다"며 "더이상 우리는 우리 스스로 내홍이나 분열로 국민이 기적적으로 만들어준 정권교체의 시간을 실패로 만들면 안된다"고 당부했다. 특히 "앞으로 다가오는 총선 승리를 위해 완전한 정권교체를 이뤄내는게 제 꿈이자 여러분의 꿈"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최고위원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비대위 체제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내면 추가 메시지를 내는가'라는 질문엔 "이 대표는 대장부의 길을 가야 한다"며 "이젠 옳고 그름 아니라 당원 고통과 지금 상황(을 생각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대표가 조금 더 나가면 당이 혼란스러워지고 위험해진다"며 "이 지점에서 대표가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정 최고위원은 "이 대표에게 이준석 개인의 이익, 명분, 억울함을 이젠 내려놓고 당 전체를 보고 당을 살리는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해 대장부의 길을 가라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5:32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5:32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5:32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5:32 12/01
  • 금 : 1759.90하락 3.815:32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