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스러울까 봐 무서워"…편의점 알바생에 분노한 서현진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이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의 무례한 행동에 불쾌감을 표했다. /사진=서현진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이 무례한 아르바이트생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서현진은 지난 6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용산역 쪽에 일 때문에 왔다가 머리끈 사러 편의점에 들어갔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아무리 찾아도 못 찾겠어서 20대 아르바이트 여성에게 물어봤는데 하던 휴대폰에서 눈도 안 떼고 말 떨어지기 무섭게 자기도 모른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순간 너무 당황해서 아무 말도 못 하고 그냥 나오는데 '저 편의점 사장님 누군지 모르지만 안 됐다'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기 맡은 일을 똑 부러지게 하는 건 스스로에 대한 존중이며 애정인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다만 "이런 말도 꼰대스럽게 느껴질까 봐 무서워라"라고 덧붙였다.

서현진은 지난 2004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했지만 지난 2014년 퇴사했다. 그는 지난 2017년 5세 연상의 의사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4.16하락 3.715:26 10/07
  • 코스닥 : 699.27하락 6.7415:26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5:26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5:26 10/07
  • 금 : 1720.80보합 015:26 10/07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김현숙 장관 "여성가족부 폐지되도 기능 강화할 수 있다"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