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스러울까 봐 무서워"…편의점 알바생에 분노한 서현진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이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의 무례한 행동에 불쾌감을 표했다. /사진=서현진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이 무례한 아르바이트생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서현진은 지난 6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용산역 쪽에 일 때문에 왔다가 머리끈 사러 편의점에 들어갔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아무리 찾아도 못 찾겠어서 20대 아르바이트 여성에게 물어봤는데 하던 휴대폰에서 눈도 안 떼고 말 떨어지기 무섭게 자기도 모른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순간 너무 당황해서 아무 말도 못 하고 그냥 나오는데 '저 편의점 사장님 누군지 모르지만 안 됐다'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기 맡은 일을 똑 부러지게 하는 건 스스로에 대한 존중이며 애정인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다만 "이런 말도 꼰대스럽게 느껴질까 봐 무서워라"라고 덧붙였다.

서현진은 지난 2004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했지만 지난 2014년 퇴사했다. 그는 지난 2017년 5세 연상의 의사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