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근 "경찰권 감시 대상…중립성 훼손은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가 경찰의 중립성과 책임성에 대해 거론했다. /사진=뉴시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가 경찰의 중립성과 책임성이 훼손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윤 후보자는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이 부여한 경찰력이 올바르고 투명하게 행사되도록 경찰권 역시 견제와 감시의 대상이 돼야 한다"면서도 "동시에 국익과 공익을 위해 경찰의 중립성과 책임성 또한 결코 훼손돼선 안 될 가치"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은 단연코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과정에서 내부에서 거센 반발이 나온 것에 대해서는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정책부서의 고민, 현장동료들의 의견, 국민들의 우려 등 각자 위치와 처지는 달라도 경찰을 위하는 애정 어린 마음에서 비롯됐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명실공히 국민중심의 방향성 아래 조직과 문화, 절차와 과정을 어떻게 설계할지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끊임없이 논의해야 한다"며 "경찰은 열린 마음으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며 지속가능한 치안시스템, 보다 효율적인 형사사법시스템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윤 후보자는 "사회적 약자 보호와 범죄피해 회복에도 적극 나서겠다"며 "특히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서민의 희망을 빼앗고 사회구성원 간 신뢰를 저해하는 악질적 민생침해 범죄는 끝까지 추적해 뿌리 뽑겠다"고 약속했다.

또 "나아가 공정과 공감의 토대 위에 법과 질서, 상식과 원칙을 바로 세우겠다"며 "불법과 폭력을 엄단하면서 한치의 치우침 없이 법을 집행해 '준법이 곧 이익'이라는 국민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경찰관 처우 개선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제복인의 명예, 일선 현장의 자부심과 긍지야말로 경찰 활동의 품격을 높이는 핵심동력"이라며 "치안의 주체인 경찰관을 존중하고 신뢰하는 가운데 당당하고 자신있게 직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처우를 개선하고 복지 인프라를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