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곤충산업을 신성장 산업으로 육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중간)이 예천곤충농가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은 김학동 예천군수/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6일 경북 예천군에서 열린 2022년 예천곤충축제에 참석해 관내 곤충업 종사자들과 곤충산업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관내 곤충업 종사자와 경북도 및 예천군 관계자와 판로개척, 제품개발 등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곤충산업 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곤충자원은 단백질과 기능성이 풍부하고 생산과정이 친환경적이며, 미래 식량자원으로서의 가치가 매우 높아 신성장산업으로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후 예천 '꿀벌육종연구센터'를 찾아 꿀벌 신품종 육종에 매진하고 있는 연구진들을 격려하고, 꿀벌의 인공수정도 직접 체험했다.

군의 꿀벌육종연구센터는 2013년 농진청과 공동연구를 통해 국내 최초로 인공수정으로 '장원벌' 품종을 개발한 바 있다. '장원벌'은 벌꿀 생산성이 일반 벌에비해 최소 31% 이상 높고 질병 저항성도 뛰어난 품종으로써 전국에 보급되고 있다.

정 장관은 기후변화로 인한 꿀벌 감소로 양봉 농가들의 우려가 큰데 국내 환경에 적응력이 강하고 채밀 능력이 우수한 꿀벌을 적극 개발·보급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예천곤충축제 현장을 둘러보면서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관람객들과 함께 곤충식품 시식회 등을 체험하면서 고단백질과 기능성을 함께 보유한 곤충식품을 홍보했다.

정 장관은 "곤충자원의 활용범위가 대체 단백질, 건강기능식품, 의약 소재 등으로 크게 확대되고 있다"면서 "곤충산업을 농업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신성장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연구개발과 전문인력 육성에 투자하고, 낡은 규제도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815.20상승 55.3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